김한동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대사간, 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한지(翰之)
와은(臥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40년(영조 16)
사망 연도
1811년(순조 11)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안동(安東)
주요 관직
대사간|승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대사간, 승지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의성(義城). 자는 한지(翰之), 호는 와은(臥隱). 안동 출신. 김성구(金聲久)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김여당(金汝鏜)이고, 아버지는 좌랑 김경필(金景泌)이며, 어머니는 정주현(鄭周鉉)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63년(영조 39) 진사가 되고, 1781년(정조 5) 경릉참봉이 되었다. 1787년 대륜차(大輪次: 과거의 불합격자에게 다시 보이는 시험)에서 부(賦)에 수석하여 직부전시(直赴殿試)의 특전을 받았으며, 1789년 식년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전적이 되었다.

이듬해 부교리·지평·정언을 거쳐, 1791년 헌납이 되어 수해를 당한 영남지방 재해민의 굶주림에 지치고 피곤함을 들어 환곡(還穀)의 환수를 연기하여줄 것을 진언하였다. 이어서 수찬을 거쳐 이듬해 동부승지, 1794년에는 순천부사를 지냈다.

1796년 대사간이 되었으나 파직되었다가 1799년에 다시 대사간에 기용되었으며, 이어서 승지를 지냈다. 1802년(순조 2) 천주교를 신봉, 각종 제례에 참석하지 않아 지평 정언인(鄭彦仁)의 탄핵을 받고 명천(明川)에 유배되었다. 그 뒤 흡곡(歙谷)으로 이배되었다가 1805년에 풀려났다.

참고문헌

『정조실록(正祖實錄)』
『순조실록(純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정재집(定齋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