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흠운 ()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낭당대감을 역임한 군인.
이칭
이칭
김흠운(金欽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655년
주요 관직
낭당대감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낭당대감을 역임한 군인.
개설

‘김흠운(金欽運)’으로 쓰기도 한다. 내물마립간의 8대손으로, 아버지는 잡찬(迊飡) 달복(達福)이다. 태종무열왕의 사위이며, 신문왕의 장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는 화랑 문노(文努)의 낭도로서 수행하였으며, 명예와 기개를 중시하였다.

655년 신라가 고구려와 백제에 북쪽 변방 33성을 빼앗기자 낭당대감(郎幢大監)으로 출전하여, 병사들과 고락을 같이하며 전쟁에 참여하였다.

백제 땅 양산(陽山: 충청북도 영동) 밑에서 진을 치고 조천성(助川城: 충북 영동군 양산면)을 공략하려다가 백제군의 기습을 받아 패배하였다. 대사(大舍) 전지(詮知)가 일단 후퇴하여 후일을 기약하자고 권유하는 것을 뿌리치고 적과 싸우다가 끝내 대감(大監) 예파(穢破), 소감(小監) 적득(狄得)과 함께 전사하였다.

죽은 뒤 일길찬(一吉飡)에 추증되었으며, 사람들은 「양산가(陽山歌)」를 지어 그의 죽음을 슬퍼하였다고 한다. 딸은 683년(신문왕 3) 왕비가 되어 효소왕을 낳았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