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하굿둑 ( 둑)

목차
관련 정보
낙동강 하굿둑
낙동강 하굿둑
산업
지명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과 강서구 명지동 사이를 잇는 하굿둑.
목차
정의
부산광역시 사하구 하단동과 강서구 명지동 사이를 잇는 하굿둑.
내용

낙동강의 하구를 가로막은 둑으로 1983년 9월에 착공하여 1987년 11월에 준공된 콘크리트 중력댐이다. 길이는 2,400m, 높이는 18.7m이다. 유역면적은 2만 3560㎢, 총 저수량은 500만톤, 용수공급량은 6억 4800만톤이다.

둑은 하단동과 을숙도 사이의 수문부가 0.5㎞이고, 을숙도와 명지동 사이는 1.89㎞에 달한다. 수문부에는 주수문 6개와 조절수문 4개, 어선의 통행을 위한 운하식으로 된 폭 50m의 갑문 1개와 어도 2개소가 있다.

둑의 완공으로 바닷물의 역류현상을 막아 낙동강의 하류지역과 부산시민의 식수를 비롯한 생활용수와 농업용수, 그리고 주변의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창원시·김해시 등의 공단 등에 공업용수를 제공하고 있다.

둑 위에는 도로가 건설되어 있어 부산∼진해 간의 거리가 상당히 단축되었다. 또한, 낙동강의 하류 연안 일대를 매립하여 약 100만평의 임해공업단지를 조성함으로써 부산시의 택지와 공업용지난을 해소시키는 데도 큰 몫을 하였다. 그러나 여름철의 집중호우 때는 토사가 쌓여 사상과 구포지역을 비롯한 이 일대가 침수되는 등 홍수의 피해를 입기도 한다.

둑의 중심에 있는 을숙도는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해서 철새들의 번식 및 월동지로서 기후가 알맞아 하류일대가 1966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세계적인 철새도래지이다. 사계절 동안 수백 종에 달하는 철새가 찾아 들고 있어 이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명소가 되어있다.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