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간 ()

목차
관련 정보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 정측면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 정측면
건축
개념
당(幢: 불화를 그린 기)을 달아두는 장대.
목차
정의
당(幢: 불화를 그린 기)을 달아두는 장대.
내용

사찰의 입구에 세우는 깃대의 일종으로, 찰간(刹竿)·장간(長竿)·정간(旌竿)·기간(旗竿)·치간(幟竿)·번간(幡竿)·범장(帆檣)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주로 나무·돌·구리·쇠 등으로 만든다.

당간의 끝에는 보통 당을 달아두지만 현재 당이 남아 있는 것은 거의 없으며, 당간을 지탱하는 지주(支柱)만이 남아 있다. 당간 또한 오랜 세월이 지남에 따라 도괴되고 파손되어 그 유례가 많지 않다.

현존하는 당간의 유례는 공주 갑사 철당간(보물, 1963년 지정)을 비롯하여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국보, 1962년 지정), 안성 칠장사 등 철제당간 3기와, 석제당간(石製幢竿)으로는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보물, 1963년 지정)·담양 객사리 석당간(보물, 1969년 지정)과 비지정 당간이 몇 기 있다. 위의 네 곳의 당간 중 공주 갑사 철당간은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으로 추정되며, 나머지 3기는 고려시대의 작품이다.

3기의 당간 중 청주 용두사지 철당간은 철제로서 20개의 원통형 주철(鑄鐵)을 상하가 서로 물려 이어지게 쌓아올렸는데, 특히 밑에서 세 번째 원통 표면에 양주(陽鑄)된 393자의 용두사당간기(龍頭寺幢竿記)에 962년(광종 13)이라는 주조연대를 밝히고 있다. 이 당간기에 의하면 애초에는 30단의 주통이었으며 높이는 60자(18.18m)였음을 알 수 있다.

당간은 파사현정(破邪顯正: 邪道를 파괴하여 正法을 드러냄.)의 뜻을 가지고 있으며, 『범어사사적(梵魚寺事蹟)』에 의하면 절(節)은 33범천(梵天)을 상징하여 33단을 세웠다고 한다. 또한, 『고려도경』 흥국사조(興國寺條)에는 개성 흥국사에는 10여장(丈), 즉 30여m 되는 동주당간(銅鑄幢竿)이 법당 뒤 마당에 세워져 있었는데, 당간 표면에는 황금칠을 하고 당간 정상에는 봉황의 머리장식을 하였으며 그곳에 비단으로 된 당을 달았다고 기록되어 있다. 978년(경종 3)에 세운 서산 보원사지 법인국사탑비(瑞山普願寺址法印國師塔碑)는 당간을 절 마당에 세웠으며 범패(梵旆: 기)를 그 위에 달았음을 말해 주고 있다.

이상과 같은 기록에 의하여 당간의 양식을 짐작해 볼 수 있다. 특히, 간두(竿頭)에는 봉황두(鳳凰頭) 장식을 하였다고 하나 그 예는 없고, 경상북도 영주시 순흥에서 발견된 금동제 당간용두식(金銅製幢竿龍頭飾)을 비롯한 금동제당간이 호암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어 그 모습을 짐작할 수 있다.

현존하는 당간두식(幢竿頭飾)의 예는 나주 동점문 밖 석당간과 담양 객사리 석당간에서 찾아볼 수 있다. 전자는 팔각의 보개(寶蓋)와 보주(寶珠) 장식을 남기고 있으며, 후자는 금속제의 보륜(寶輪)이 이중으로 장식되고 풍경(風磬) 장식을 늘어뜨리고 있는데 현재 두 개가 남아 있다. 정상에는 삼지창(三枝槍)과 같은 철침(鐵針)이 솟아 있어 피뢰침의 인상을 주고 있다.

한편, 돌·구리·철제의 당간 외 목제당간에 대한 자료가 남아 있어 주목을 끈다. 담양 객사리 석당간 옆에 세워져 있는 비문에 의하면 현존하는 석제당간은 1839년(헌종 5)에 중창한 것으로, 원래는 나무당간이었으나 큰 태풍으로 동강나 석제로 대치하였다고 한다.

보통 당간의 아랫부분에는 육중한 당간을 받치기 위하여 연화문을 조각한 받침돌을 놓거나 기단형식의 대(臺)로 받치고 있다. 또한, 당간을 바로 세우기 위하여 좌우 양쪽에 지주로써 당간을 지탱하여 주고 있다.

참고문헌

「통일신라법당의 부원적고찰」(강우방, 『삼불김원룡교수정년퇴임기념논총Ⅱ,』 일지사, 1987)
「경주지방당간지주의 연구」(박홍국, 『경주사학』 4,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국사학회, 1985)
「慶州を中心とせる新羅時代幢竿支柱論」(藤島亥治郞, 『史蹟名勝天然紀念物』 8-11, 193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