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화 육정산 고분군 ( )

선사문화
유적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敦化市) 육정산(六頂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발해의 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이칭
이칭
육정산고분군
정의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시(敦化市) 육정산(六頂山)에 있는 남북국시대 발해의 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개설

돈화현에서 남쪽으로 약 5㎞ 떨어진 육정산(일명 牛頂山)은 높이 603m로 6개의 작은 산봉우리가 연결되면서 동서로 뻗어 있다.

이 중 제일 높은 봉우리의 기슭이 남쪽으로 뻗어내리면서 2개의 골짜기를 이루고 있다. 그 중 서쪽 골짜기는 좁고 깊으며 지세가 조금 높고, 동쪽 골짜기는 앞이 트여 凹형을 하고 있다.

고분들은 바로 이 두 골짜기에 분포되어 있다. 편의상 서쪽의 것을 제1고분군, 동쪽의 것을 제2고분군이라 부른다.

내용

제1고분군에는 30여 기의 고분이 있다. 이들은 다시 전·후 두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앞부분은 규모가 크고 산골짜기 가운데에 집중 분포되어 있으며, 뒷부분은 대부분 규모가 작고 산골짜기 뒤쪽에서 산허리에 이르기까지 흩어져 있다.

이 지역에 대해서는 1949년 8월에서 10월 사이에 돈화 계동중학(啓東中學)과 연변대학(延邊大學) 역사과가 9기를 정리한 바 있다.

이어서 1959년 8월에 길림성박물관이 주관하고 길림사범대학(吉林師範大學) 역사계와 현(縣)의 문교과(文敎科)가 협조해 2기를 발굴함과 동시에 1949년에 발굴한 9기 중 6기를 재조사하였다.

그 뒤 1963년 10월과 1964년 5월에서 6월까지의 두 차례에 걸쳐 ‘조중공동고고학발굴대’에 의해 다시 5기가 발굴되어 모두 17기에 이르고 있다.

제2고분군에는 50여 기가 비교적 밀집되어 있다. 1963년 10월과 1964년 5월에서 6월까지의 두 차례에 걸쳐 15기의 고분이 발굴되었다. 육정산고분군은 1961년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全國重點文物保護單位)’로 선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이 고분군의 성격이 명확하게 드러나게 된 것은 1949년에 정리한 9기의 고분 중 하나에서 제3대 문왕대흠무(大欽茂)의 제2녀인 정혜공주(貞惠公主)의 묘비가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이 고분은 제1고분군의 가운데에 위치해 있다. 대형석실봉토분(大型石室封土墳)으로 현실(玄室)·연도(羨道)·묘도(墓道)로 구성되어 있다. 현실의 천장은 말각조정(抹角藻井)으로 되어 있다.

비문 내용 중에는 “정혜공주가 대흥보력효감금륜성법대왕(大興寶曆孝感金輪聖法大王 : 文王의 尊號)의 제2녀로, 출가한 후 남편이 먼저 죽고, 정혜공주도 보력 4년(777) 4월 14일에 사망해 이 때의 나이 40이며, 시호(諡號)를 정혜공주라 하였다.”는 기록이 있다. 또한 “보력 7년(780) 11월 24일에 진릉(珍陵 : 武王의 陵)의 서원(西原)에 배장하였다.”라는 내용도 찾아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비문의 내용이 밝혀진 것을 계기로 육정산 고분군이 발해 초기 왕실과 귀족의 무덤이라는 사실과 이곳에서 가까이에 있는 오동성지(敖東城址)가 첫 도읍지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로써 발해의 건국사연구에 큰 도움을 주었다.

참고문헌

『중국동북지방의 유적발굴보고(1963∼1965)』(조중공동고고학발굴대, 사회과학원출판사, 1966)
「敦化六頂山渤海墓淸理發掘記」(王承禮, 『社會科學戰線』 1979年 3期)
「吉林敦化六頂山渤海古墓」(王承禮·曹正榕, 『考古』 1961年 6期)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