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오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모죽지랑가」를 지은 낭도.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모죽지랑가」를 지은 낭도.
개설

뒤에 관리가 되어 급벌찬(級伐飡)의 관등에 올랐다. 그는 진평왕 말기에 화랑 죽지랑(竹旨郎)의 낭도로 있을 때 모량부(牟梁部) 아찬(阿飡) 익선(益宣)에 의하여 부산성(富山城) 창직(倉直)으로 차출되어 나갔다가, 강제로 그의 밭에서 부역하게 되었다.

이에 죽지랑이 낭도를 이끌고 그가 일하는 현장에 달려가 익선에게 휴가를 줄 것을 요청하였으나 거절당하였다. 결국 죽지랑이 그에게 진절(珍節) 사지(舍知)의 기마안구(騎馬鞍具)를 선물로 주어 득오의 휴가를 얻어냈다. 이 소식이 조정의 화주(花主)의 귀에 들어가 익선은 처벌을 받았고, 득오는 부역에서 면제되었다.

뒷날 득오는 죽지랑을 사모하는 노래인 <모죽지랑가 慕竹旨郎歌>를 지었다. ≪삼국유사≫에는 득오의 부역 사실이 효소왕 때의 일인 듯 기록하였으나, 이는 진평왕 때의 사실을 효소왕 때에 회상한 것으로 보는 것이 옳을 듯하다.

참고문헌

『삼국유사』
「삼국유사죽지랑조잡고」(이홍직, 『황의돈선생고희기념사학논총』, 1960)
「신라귀족세력의 기반」(김철준, 『인문과학』 7, 1962)
「삼국유사 죽지랑조에 대한 고찰」(이종욱, 『한국전통문화연구』 2, 198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