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 ()

목차
고대사
지명
백제 초기 비류(沸流)의 도읍지.
이칭
이칭
미추홀
목차
정의
백제 초기 비류(沸流)의 도읍지.
내용

『삼국사기』 백제본기 온조왕조에 “주몽(朱蒙)의 두 아들 비류(沸流 : 불류라고도 발음함)와 온조(溫祚)가 남쪽으로 내려가서 온조는 하남(河南)의 땅을 택하고, 비류는 미추홀에 가서 살았다.”고 하였다. 『삼국사기』 지리지에는 매소홀현(買召忽縣)을 또한 미추홀이라고도 하였다.

‘매소홀(買召忽)’의 ‘매(買)’자는 ᄆᆡ〉믈(물)의 한자표기이다. 예컨대, 『삼국사기』 지리지에 ‘수성군(水城郡)’은 본시 고구려의 ‘매홀군(買忽郡)’이라고 한 데서 알 수 있다.

그리고 ‘성(城)’은 ‘홀(忽)’에 해당하며, 〈용비어천가〉에서 ‘소홀도(召忽島)’를 ‘죠골셤’이라고 한 데서 추(鄒)는 성 또는 홀이 되며 홀은 골의 한자표기임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미추홀은 ‘매ㅅ골’이 된다. 물론, 수성군은 지금의 수원이고, 미추홀은 지금의 인천에 해당한다. 이와 같이, 같은 이름의 지명이 많은 것은 고대의 지명이 대개 지형이나 지세에 따라 지은 것이 많기 때문이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미추홀은 바닷가이고 땅이 습하고 물이 짜서 잘 살 수가 없었다고 하였다. 지리적으로 보아 지금 인천의 땅에 잘 맞는다.

참고문헌

『삼국사기』
『삼국유사』
『용비어천가(龍飛御天歌)』
『조선고가연구』(양주동, 박문서관, 194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