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흥사 ()

목차
관련 정보
불교
유적
북한 평안남도 평원군 공덕면 법홍산(法弘山)에 있는 고려시대 에 중창된 사찰.
목차
정의
북한 평안남도 평원군 공덕면 법홍산(法弘山)에 있는 고려시대 에 중창된 사찰.
내용

김부식(金富軾)의 「법흥사중수기문」에 의하면, 이 절이 오래된 절로 창건연대는 미상이며 옛날에 법흥(法興)이 창건한 것으로 전한다. 『국사대사전』에는 신라 때 광통(光統)이 짓고 고려의 법흥 선사가 중건한 것으로 기록하고 있으나 그 근거는 미상이다.

고려 때의 중창은 1123년(인종 1)에 징오(澄悟)가 김부식과 정습명(鄭襲明)의 힘을 빌려서 대찰을 일으켰는데, 당시 이 절은 묘청의 난으로 희생된 고려왕실 계통 사람들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옛 절의 북쪽 10여보 되는 곳에 옮겨서 지었으며, 고려왕실의 도움을 받아 1123년 3월에 공사를 시작, 1125년 봄까지 80여 칸의 건물을 이룩하였다.

당시 이 절은 불당(佛堂)·승당(僧堂)·고구(庫廐)까지를 온전히 갖추었으며 주변의 담장 길이가 150여장이나 되었다. 인종은 낙성식 때 재문(齋文)과 향물(香物)을 보냈다한다.

그러나 이 절이 유명하게 된 것은 임진왜란 때의 의승장 휴정(休靜)이 승군을 집결시킨 때문이다. 휴정은 왕으로부터 팔도선교도총섭(八道禪敎都摠攝)의 직함을 받고 의승군을 이 절로 집결시켰는데, 당시 1,500명의 승려가 자원하여 모여들었고, 1593년(선조 26) 정월에 명나라 군사와 더불어 평양성을 탈환하는 데 현혁한 공을 세웠다. 그러나 이 절에 관한 그 뒤의 역사는 전하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한국사찰전서』(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북한의 사찰』(한국불교연구원, 일지사, 197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