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량부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시대 왕경의 편재구역.
목차
정의
신라시대 왕경의 편재구역.
내용

육부 중의 하나이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서기 32년(유리이사금 9) 종래의 육촌(六村) 중의 하나이던 돌산고허촌(突山高墟村)을 개명하여 사량부라 하고, 이에 최씨성(崔氏姓 : 삼국유사에는 鄭氏姓이라 하였음)을 배정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이는 후대에 아마도 469년(자비마립간 12) 서울의 방리(坊里) 명칭을 제정했을 때 종래의 족제적 사회조직을 행정조직으로 개편함으로써 나타난 것인 듯하다.

급량부와 더불어 육부 중 가장 우세한 존재로, 남천(南川) 이북, 서천(西川) 이동, 북천(北川) 이남일대를 포함했던 것으로 추측되며(일설에는 西川 이서, 仙桃山 이동으로 추리함), 김씨출신이 중심이 된 조직체였을 것으로 생각된다. 신라가 망한 뒤 고려는 940년(태조 23) 이를 남산부(南山部)로 고쳤다.

참고문헌

『삼국사기』
『삼국유사』
「신라의 기원문제」(이병도, 『진단학보』 8, 1937 ; 『한국고대사연구』, 박영사, 1976)
「사로육촌과 경주고분」(김원룡, 『역사학보』 70, 1976)
「신라 상고시대의 육촌과 육부」(이종욱, 『진단학보』 49, 1980)
「新羅六部考」(末松保和, 『新羅史の諸問題』, 東洋文庫, 195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