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빈시 ()

목차
고대사
제도
남북국시대 발해의 관서.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발해의 관서.
내용

발해는 중국 당나라의 정치제도를 본떠서 중앙에 3성(省), 6부(部), 1대(臺), 7시(寺), 1원(院), 1감(監), 1국(局)의 관청을 두고 각 관청에는 관리를 두었는데, 사빈시는 7시에 속한다. 외국사신의 접대를 담당하던 관청으로서 장관인 경(卿) 1인을 두었다.

그런데 『속일본기』권34에 헌가대부 사빈소령 개국남(獻可大夫司賓少令開國男) 사도몽(史都蒙)이 776년 일본에 사신으로 갔다는 기록이 있어 차관으로 소령을 두었음을 알 수 있고, 이를 바탕으로 장관도 경이 아니고 영(令)이었을 것으로 추정하는 견해도 있다. 당나라의 홍려시(鴻臚寺)에 해당하는데, 이 명칭은 당나라 측천무후(則天武后) 때에 홍려시를 사빈시로 고친 적이 있어 여기에서 유래하였다고 여겨진다.

참고문헌

『신당서(新唐書)』
『속일본기(續日本紀)』
『발해정치사연구』(송기호, 일주각, 1995)
『渤海國志長編』(金毓黻, 華文書局, 193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