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중업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에서 일본에 파견된 사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에서 일본에 파견된 사신.
내용

그의 가계는 잉피공(仍皮公)-담날(談捺)-원효(元曉)-설총(薛聰)-설중업(薛仲業)으로 이어진다.

『삼국사기』설총전에 “일본국 진인(眞人)이 「증신라사설판관시(贈新羅使薛判官詩)」를 지어 주었는데 그 서(序)에 ‘일찍이 원효거사(元曉居士)가 지은 「금강삼매경(金剛三昧經)」을 보고 그 사람을 보지 못한 것을 깊이 한(恨)하였는데, 신라국사(新羅國使) 설(薛)이 곧 거사의 포손(抱孫)임을 듣고 비록 그 조(祖)를 보지 못하였으나 그 손(孫)을 만난 것을 기뻐하여 이에 시를 지어준다.’고 하였다.

그 시가 지금도 남아 있으나, 다만 그 자손의 이름만은 알지 못한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고선사서당화상탑비(高仙寺誓幢和尙塔碑)」에는 “대력(大曆 : 唐代宗의 연호. 766∼779) 봄에 대사의 손자 한림(翰林) 자(字) 중업(仲業)이 바다를 건너 사신으로 일본에 갔다.”고 하였다.

또『속일본서기(續日本書紀)』에 의하면 780년(선덕왕 1) 정월에 일본에 사신으로 갔는데 대판관(大判官) 한나마(韓奈麻 : 大奈麻)로서, 일본의 광인왕(光仁王)으로부터 종5품하(從五品下)의 일본관직을 받았다고 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속일본서기(續日本書紀)』
『조선금석총람』 상
「설중업(薛仲業)과 담해삼선(淡海三船)의 교환(交歡)」(이기동, 『역사학보』 134·135합집, 1992)
「원효(元曉)의 신분(身分)과 그의 활동」(活動)(전미희, 『한국사연구(韓國史硏究)』 63, 198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