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균 ()

신소년
신소년
언어·문자
인물
일제강점기 『조선어문법』, 『시조전집』, 『주시경집』, 『가사집』 등을 편찬한 교육자. 국어학자.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9년(고종 26)
사망 연도
1941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조선어문법』, 『시조전집』, 『주시경집』, 『가사집』 등을 편찬한 교육자. 국어학자.
개설

한성사범학교(漢城師範學校)를 졸업하였으며, 조선어강습원에서 김두봉(金斗奉)·이규영(李奎榮)·최현배(崔鉉培)·이병기(李秉岐) 등과 함께 주시경(周時經)으로부터 직접 가르침을 받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동덕여학교(同德女學校)에서 오랫동안 교원으로 있었으며, 1921년 조선어연구회(朝鮮語硏究會)의 창립 동인으로 활동하였다. 동인지 『한글』의 편집 겸 발행인으로서 권덕규(權悳奎)·이병기·최현배·정열모(鄭烈模) 등과 함께 『한글』(1927.2.∼1928.12.)을 펴내어 한글의 연구와 보급에 진력하였다.

1931년부터 조선어연구회를 모체로 하여 조선어학회(朝鮮語學會)가 발족되자 그 기간회원으로서 활약하였으며, 기관지인 『한글』(1932년 재창간) 등을 통하여 「한글마춤법통일안」 제정사업에 앞장을 섰다.

국어연구 및 맞춤법통일안 제정사업과 관련된 일부 업적은 「한자음 문제에 대하여」(『한글』1권 2호, 1927.3.) 및 「한자음에 대하여」(『한글』 1권 3∼5호, 1927.4. 7호, 1927.7.~11.), 「조선글 마침법(철자법)」(『한글』 2권 1호, 1928.1.) 및 「조선글 마침법」(『한글』 2권 2호, 1928.10.), 「맞춤법의 합리화」(『한글』 1권 3호, 1932.7.) 등이며, 또한 「박승빈 씨의 소위 경음이란 역사상, 성음상 아무 근거가 없다」(『한글』 8호, 1933.5.)에서는 된소리는 각자병서(各自並書) ㄲ, ㄸ, ㅃ 등으로 표기해야 한다는 것을 학구적으로 논술하고 있다. 이는 맞춤법통일안의 된소리 표기의 이론적 뒷받침이 되기도 하였다.

1933년에는 『조선어문법(朝鮮語文法)』이라는 문법서를 간행하였다. 이 책은 ‘청년상식보급회’가 계획한 청년상식총서 가운데 들어 있는데 그의 저서로 알려져 있다.

이 책에 담긴 내용을 보면, 주시경·김두봉으로 이어진 문법체계를 거의 그대로 따르고 있다. 곧 품사분류 등에서 조사나 어미를 품사로 인정하는 문법관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다만, 이 문법에서는 품사명을 한자어로 적고 있다는 점이 색다르다.

한편, 출판사 중앙인서관(中央印書館)을 경영하면서 소년지 『신소년(新少年)』과 조선문학전집으로서 『시조전집(時調全集)』, 『주시경집(周時經集)』, 『가사집(歌詞集)』, 『소설집(小說集)』, 『백옥루』 등을 펴냈다. 그가 심혈을 기울여 간행한 이 자료집은 당시로서는 가장 집대성된 고전문학자료로 평가된다.

상훈과 추모

2017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조선어문법』(신명균,삼문사,1933; 김민수 외 편,『역대한국문법대계』 제1부,1977)
「개화기의 국어연구단체와 국문보급활동: 한글모죽보기를 중심으로」(고영근, 『한국학보』30, 1983)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