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 ()

목차
관련 정보
신민(1926년 11월)
신민(1926년 11월)
언론·방송
문헌
1925년에, 신민사에서 이각종이 사회 교화를 목적으로 창간한 월간 잡지.
목차
정의
1925년에, 신민사에서 이각종이 사회 교화를 목적으로 창간한 월간 잡지.
내용

A5판 160면 내외. 1925년 5월 10일에 창간되어 1932년 6월 1일 제73호를 간행하고 통권 73호로 종간되었다.

편집인 겸 발행인은 이각종(李覺鍾)이고, 발행소는 신민사(新民社)였다. 1921년 2월부터 통권 48호가 발행된 유도진흥회(儒道振興會) 기관지 ≪유도≫의 후신으로 사회교화를 목적으로 하였다.

이 잡지는 논문을 위주로 수록하여 사회·교육·정치·경제 등의 문제에 중점을 두었으나, 문예면에도 비중을 크게 두어 시·소설·수필·희곡·동화 등도 다루었다.

논문의 필진으로는 이윤재(李允宰)·이병도(李丙燾)·최남선(崔南善)·이병기(李秉岐) 등도 참여하였으며, 소설에 최학송(崔鶴松)의 <설날밤>·<그믐밤>, 최독견(崔獨鵑)의 <소작인의 딸>, 김동인(金東仁)의 <원보 부처>, 방인근(方仁根)의 <최박사>, 나도향(羅稻香)의 <화염에 싸인 원한>, 염상섭(廉想涉)의 <미해결> 등이 발표되었고, 시에 이은상(李殷相)·양주동(梁柱東) 등도 작품을 발표하였다.

참고문헌

『문화정치표방시대(전기)의 잡지개관-한국잡지개관 및 호별목차집-』(김근수, 영신아카데미 한국학연구소, 1973)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