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규 ()

목차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발해의 정당성좌윤, 위군대장군상진장군 등을 역임한 관리. 외교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정당성좌윤|위군대장군상진장군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발해의 정당성좌윤, 위군대장군상진장군 등을 역임한 관리. 외교가.
개설

발해 제12대 왕 대건황(大虔晃)과 제13대 왕 대현석(大玄錫) 시기에 활동하여, 일본에 대사(大使)로 파견된 871년에는 관직이 정당성 좌윤(政堂省左允)이었고, 질(秩)이 정4품, 위군대장군 상진장군(慰軍大將軍上鎭將軍)으로 자금어대를 하사받았다. 그러나 그 뒤의 행적이 불분명해 최종 관작은 알 수 없다.

생애와 활동사항

대현석이 왕위에 오른 다음해인 871년에 105인의 사신단을 이끌고 발해를 출발하여 12월 중순 일본 가가국(加賀國)에 도착하였다. 그런데 마침 이 때 일본에 기침 전염병이 유행하여 발해 사신 때문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음양료(陰陽寮)도 발해 사신이 와서 불길한 일들이 일어난다는 점괘를 전하였다.

일본 조정에서는 발해 사신을 수도에 들일지 여부가 논란이 되었다. 마침내 허락이 되어 872년 5월에 일행 중 20명만 수도에 들어가 홍려관(鴻驢館)에 머물렀다. 그렇지만 직접 일본 왕을 알현하지 못하고 관리를 통하여 국서(國書), 중대성첩(中臺省牒) 및 선물만 바쳤다. 이에 일본 왕은 양성규에게 종3위(從三位)를 내렸고 나머지 일행에게도 차등 있게 위계를 주었다.

한편 양성규 일행은 진귀한 물건들을 가지고 가서 일본의 허락을 받아 사무역(私貿易)을 행하기도 하였는데, 첫째 날은 일본 내장료(內藏寮)와 관청 간의 무역을 행하고, 둘째 날은 경사인(京師人)과 교역을 하고, 셋째 날은 시장 상인들과 교역하였다. 또 양성규는 문장에 뛰어났기 때문에 일본 왕은 문인인 고세노 후미오(巨勢文雄).후지와라 노스케요(藤原佐世).미야코노 요시카(都良香) 등의 문인을 보내 접대하도록 하여 문학적 교유를 하도록 하였다. 5월 말에 일본 왕이 발해왕에게 보내는 답서와 태정관(太政官)이 발해 중대성에 보내는 답서를 가지고 귀국하였다.

참고문헌

『삼대실록(三代實錄)』
『유취국사(類聚國史)』
『도씨문집(都氏文集)』
『渤海國志長編』(金毓黻, 華文書局, 193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