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서 ()

목차
언어·문자
개념
훈민정음에서 순경음을 나타내기 위하여 순음자 밑에 이응(ㅇ)을 이어 쓰는 표기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훈민정음에서 순경음을 나타내기 위하여 순음자 밑에 이응(ㅇ)을 이어 쓰는 표기법.
내용

초성자(初聲字)를 위아래로 이어쓰는 것을 말한다. 특히, 순경음(脣輕音)을 나타내기 위하여 순음자 밑에 ‘ㅇ’을 이어 쓴 것이다. 언해에서는 “니ᅀᅥ 쓰다”로 되어 있다.

『훈민정음』예의본에는 “ㅇ을 입술소리 아래에 이어쓰면 곧 입술가벼운소리가 된다(ㅇ連書脣音之下則爲脣輕音).”라 하였고, 해례본 제자해(制字解)에는 “ㅇ을 입술소리 아래에 이어쓰면 곧 입술가벼운 소리가 되는 것은, 가벼운 소리로, 입술이 잠깐 합할락말락하면서 목구멍소리가 많기 때문이다(ㅇ連書脣音之下則爲脣輕音者以輕音乍脣合而喉聲多也).”라 하였으며, 국역본에는 “ㅇᄅᆞᆯ 입시울쏘리 아래 니ᅀᅥ쓰면 입시울 가ᄇᆡ야ᄫᆞᆫ 소리 ᄃᆞ외ᄂᆞ니라.”고 하였다.

또 해례본 합자해(合字解)에는 “ㅇ을 ㄹ 아래에 이어쓰면 반가벼운혓소리가 되나니, 혀가 잠깐 윗잇몸에 붙을락말락한다(ㅇ連書ㄹ下爲半舌輕音舌乍附上腭).”라고 하였다. 순음(脣音) ‘ㅁ, ㅂ, ㅃ, ㅍ’ 아래에 ㅇ을 연서하면 순경음이 된다고 하였으니, 원순음은 순중음(脣重音)이라 할 수 있다.

순경음의 음가에 대하여, 홍계희(洪啓禧)의 『삼운성휘(三韻聲彙)』(1751년) 범례에서는 “ㅂ에 ㅇ을 연서할 때는, 입술이 합할락말락하며 불어내는 날숨으로 소리내어 ○이 되므로, 빈 동그라미를 ㅂ 아래 더한다. ㅹ, ㅱ 또한 같다(……而爲ㅂ之時 將合勿合吹氣出聲爲○ 故加空圈於ㅂ下奉ㅹ微ㅱ亦同).”라 하였다.

또한 박성원(朴性源)의 『화동정음통석운고 華東正音通釋韻考』(1747) 범례에서는 “……○는 ‘부우’의 중간소리이니 경순음은 입술을 불어 소리낸다(……○者부우之間音 輕脣音吹脣而呼).”라고 하였다. 이들을 현대음가로는 다음과 같이 추정할 수 있다. ○[β](중국 한자음의 경우 [f]), ㅹ[v], ㆄ〔{{%192}}〕, ㅱ〔{{%138}}〕, ○[r](彈舌音).

참고문헌

『훈민정음(訓民正音)』(해례본)
『신강훈민정음(新講訓民正音)』(서병국, 경북대학교, 197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