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차
고대사
제도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관직.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관직.
내용

신라의 병부(兵部)·조부(調府)·경성주작전(京城周作典)·창부(倉部)·예부(禮部)·승부(乘府)·사정부(司正府)·예작부(例作府)·선부(船府)·영객부(領客府)·좌이방부(左理方府)·우이방부(右理方府) 등 중앙의 제일급 관청의 장관 이름인데, 759년(경덕왕 18)에 내성(內省)의 장관 사신(私臣)을 잠시 영으로 고친 적이 있으며, 805년(애장왕 6)에 위화부(位和府)와 사천왕사성전(四天王寺成典)·봉성사성전(奉聖寺成典)·감은사성전(感恩寺成典)·봉은사성전(奉恩寺成典)의 장관직인 금하신(衿荷臣)을 역시 영으로 고쳤다.

영은 사정부·예작부·선부 등이 1인으로 되어 있는 외에 대개의 경우 2인을 원칙으로 하였으며, 많은 경우에는 경성주작전처럼 5인을 두기도 하였다. 또한, 그 관등은 거의 대개의 경우 대아찬(大阿飡) 이상으로써 임명되었으므로, 사실상 진골(眞骨)이 독점하는 관직이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집사부(新羅執事部)의 성립(成立)」(이기백, 『진단학보(震檀學報)』25·26·27, 1964)
「三國史記にあらわれた新羅の中央行政官制について」(井上秀雄, 『朝鮮學報』51, 1969 ; 『新羅史基礎硏究』, 東出版, 197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