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두표 ()

탄수실기
탄수실기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우의정, 좌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건(子建)
탄수(灘叟), 탄옹(灘翁)
시호
충익(忠翼)
이칭
원평부원군(原平府院君)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3년(선조 26)
사망 연도
1664년(현종 5)
본관
원주(原州)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우의정|좌의정
관련 사건
인조반정
정의
조선 후기에, 우의정, 좌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원주(原州). 자는 자건(子建), 호는 탄수(灘叟)·탄옹(灘翁). 첨지중추부사 원송수(元松壽)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수군절도사 원호(元豪)이며, 아버지는 지중추부사 원유남(元裕男)이다. 박지계(朴知誡)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광해군의 정치가 점점 문란해지자 의사(義士)들과 인조반정 모의에 협찬하였고, 반정이 성공한 뒤에는 그 공으로 정사공신(靖社功臣) 2등에 책록되고 원평부원군(原平府院君)에 봉하여졌다.

1624년(인조 2) 이괄(李适)의 난을 평정하는 데 공을 세워 전주부윤이 되고, 나주목사를 거쳐 전라도관찰사 등을 지냈다. 1636년에 일어난 병자호란 당시, 어영부사로서 남한산성을 지켰다. 1642년 형조판서로 승진되었으며, 뒤이어 강화부유수·경상도관찰사를 역임하였다.

이 동안에 서인 중 공서(功西)에 속하여 청서(淸西)를 탄압하다가, 같은 파에 속한 김자점(金自點)과의 정권다툼으로 분당하여 원당(原黨)의 영수가 되었다.

1649년(효종 즉위년) 호조판서로서 한때 파직당하였고, 1651년에는 좌참찬·좌찬성을 지냈다. 1654년 병조판서가 되어 김육(金堉)이 적극 추진하려는 대동법(大同法)의 실시를 반대하였지만, 동전(銅錢) 유통에는 동의하여 보급 방법 등을 논의하는 데 참여하였다.

1656년 우의정을 거쳐 1662년에는 좌의정에 올라 내의원과 군기시의 도제조(都提調)를 겸직하였다. 시호는 충익(忠翼)이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효종실록(孝宗實錄)』
『현종실록(顯宗實錄)』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