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송경기 ()

농암집(권23) / 유송경기
농암집(권23) / 유송경기
한문학
작품
조선 후기에 김창협(金昌協)이 지은 기행문.
정의
조선 후기에 김창협(金昌協)이 지은 기행문.
구성 및 형식

그의 문집인 『농암집(農巖集)』 원집 권23에 수록되어 있다. 「유송경기」는 6박7일간 개성의 고적을 답사한 여정을 시간 순으로 기록한 것이다.

내용

내용은 다음과 같다.

신해년에 사제(舍弟) 김창흡과 둘째 아버지인 김수흥(金壽興)을 찾아뵐 겸 친구 송광속(宋光涑)과 동행하기로 약속하였다. 산사람 계철(戒哲)·승린(勝璘)·학련(學連)·계준(戒俊)도 따라가기를 원하여 초사일에 경천사에 들어가서 구경한다.

이튿날에는 숭양서원을 배알하고 이어서 만월대를 찾는다. 지나는 길에 귀법사 옛터를 거쳐 화담서원에 이르러 사담(祠潭)을 배알한다. 오관산 아래의 영통사에 들러 고려 때 승려 의천(義天)의 비를 답사하고 상동암에서 잠깐 쉰다.

사흘째에는 태안사를 거쳐 봉암전을 구경하고 범림암에서 쉬었다가 보현암·문수암 두 봉우리 아래에 있는 적조암에서 천마·나월·노적·원적·법조·청량 등의 봉우리를 구경한다.

이어서 문수암·보현암에 오르고 만경대를 지나 나옹화상(懶翁和尙)이 지었다는 적멸담에 들렀다가 대흥사 옛터, 청량담·마담을 들러서 태종대·관음사를 둘러본다. 나흘째에는 박연폭포·운거사·원통사·묘화암을 두루 편력한다.

닷새째에는 서역의 중 지공(指空)이 지었고 고려 공민왕의 영정을 받들고 있다는 화장사를 둘러보고, 정려사에서는 패엽(貝葉 : 인도의 多羅樹의 잎, 즉 불교의 경문)과 전단향(栴檀香 : 자단·백단 등 향나무)에 쓴 범어(산스크리트 어)로 된 책을 구경한다.

엿새째에는 계준·승린·학련과 작별하고 계철과 더불어 적벽을 지나 적성을 거쳐 임진촌에 이르러서 자고는 다음날 계철과 작별한다.

의의와 평가

「유송경기」는 추보식(追步式) 노정순(路程順)으로 서술되었다. 묘사가 사실적이어서 눈으로 보듯 정경을 역력하게 기록하고 있다. 특히, 사찰의 창건자·시대 및 사찰에 보존된 유물·유적의 자상한 고찰은 좋은 사적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농암집(農巖集)』
『국산수기(國山水記)』(최철, 덕문출판사,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