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운징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평안도도사, 강원도관찰사,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백우(伯雨)
자하(紫霞), 만연(曼衍)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45년(인조 23)
사망 연도
1717년(숙종 43)
본관
전주(全州)
주요 관직
평안도도사|강원도관찰사|전라도관찰사
정의
조선 후기에, 평안도도사, 강원도관찰사,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백우(伯雨), 호는 자하(紫霞)·만연(曼衍)이다. 1728년(영조 4) 병란을 일으킨 이인좌(李麟佐)의 조부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78년(숙종 4) 문재(文才)와 조행(操行)이 뛰어나고 지려(智慮)와 용력(勇力)이 뛰어나, 오정위(吳挺緯)와 이원정(李元禎)의 추천으로 곧바로 6품에 발탁되어 호남의 수령(守令)직을 역임하였다.

1679년(숙종 5) 호남의 수령으로 있으면서 잘 다스린 공적이 인정되어, 영의정 허적(許積)의 추천으로 평안도도사(平安道都事)에 임명되었다. 이 때 숙종은 이운징이 쓸 만한 재주가 있다고 하여 남쪽 고을에서 발탁하여 임명한 것이니 모름지기 직무에 충실할 것을 특별히 유시하였다.

그러나 1680년(숙종 6) 허적의 서자 허견(許堅)과 복선군(福善君)을 추대하려는 역모에 가담했다는 혐의로 도배당하였다. 1689년(숙종 15) 사헌부장령으로 다시 등용되어 집의·승지를 거쳐 강원도 관찰사·전라도 관찰사를 역임하였다.

그러나 1694년(숙종 20) 형 이의징(李義徵)과 악한 짓을 같이 하여 권세를 탐내고 화를 만들기를 좋아하였다는 이유로 탄핵을 받아 파직, 귀양조치 당하였다가 1699년(숙종 25)에 방귀전리(放歸田里)되었으며, 1710년(숙종 36)에 방송(放送)되었다.

참고문헌

『숙종실록(肅宗實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