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목왕후 어필 칠언시 ( )

목차
관련 정보
인목왕후 어필 칠언시
인목왕후 어필 칠언시
출판
유물
문화재
조선 선조의 계비(繼妃)인 인목왕후(仁穆王后)가 쓴 해서체(楷書體) 글씨의 족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인목왕후 어필 칠언시(仁穆王后御筆 七言詩)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10년 01월 04일 지정)
소재지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로 399-18, 칠장사 (칠장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선조의 계비(繼妃)인 인목왕후(仁穆王后)가 쓴 해서체(楷書體) 글씨의 족자.
내용

2010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글씨 아랫부분에 있는 배길기(裵吉基)라는 사람이 쓴 발문(跋文)에 의하면, 인목왕후가 대비(大妃) 때 1613년(광해군 5) 이이첨(李爾瞻) 등에 의해 영창대군(永昌大君)을 추대하려 했다는 공격을 받아 사사(賜死)된 아버지 김제남(金悌男)과 아들 영창대군을 위하여 칠장사(七長寺)를 원당(願堂)으로 삼아 중건하면서 쓴 글이다.

『최승왕경(最勝王經)』과 함께 김광명(金光明)에게 준 것이라고 하며, 고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늙은 소 힘쓴 지 이미 여러해(老牛用力 已多年),/목 부러지고 가죽 헤어져 잠자기만 좋아하네(領破皮穿 只愛眠)./쟁기질, 써레질 이미 끝나고 봄비도 충분한데(犁耙已休 春雨足),/주인은 어찌하여 괴롭게도 또 채찍을 가하네(主人何苦 又加鞭). 크기는 세로 110㎝, 가로 50㎝이고 저본(楮本)이며, 경기도 용인시 경기도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