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술조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분도총관, 사직,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효선(孝善)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11년(숙종 37)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해주(海州)
주요 관직
사직|지중추부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분도총관, 사직,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해주(海州). 자는 효선(孝善). 부제학 정면(鄭勔)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정세주(鄭世周)이고, 아버지는 정진형(鄭震衡)이며, 어머니는 박황(朴愰)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50년(영조 26)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754년 정언(正言)을 지냈으며, 1756년에는 지평(持平)을 지냈다. 1763년에는 장령(掌令)·헌납(獻納)으로 활동하다가 조갑빈(趙甲彬)의 탄핵을 받아 이듬해 육진(六鎭)으로 유배가서 3년 동안 그 곳에서 유배생활을 하였다.

1764년에는 장령·사간(司諫)·보덕(輔德)을 역임하였고, 이듬해 다시 유배생활을 떠났다. 1782년(영조 6)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가 되어 내수사를 혁파하고 능(陵)·원(園)·묘(墓)의 제도를 다시 확립할 것을 주장하였다. 1785년에는 보덕(輔德)으로서 세자를 위하여 『예학집요(睿學輯要)』를 올렸다.

그 내용은 정국본(定國本)·양덕성(養德性)·이연모(貽燕謨 : 후손에게 깊은 계책을 물려준 것)·돈효제(敦孝悌)·택빈료(擇賓僚)·근교도(謹敎導)·면학문(勉學問)·계태일(戒怠逸)이다.

1786년 호조참판의 직책을 수행하면서 인명원(仁明園)의 원호(園號)가 잘못되었음을 밝히고, 아울러 그 이유로써 인명은 문정왕후(文定王后)의 휘호인 것과 후궁에게 원호를 줄 수 없다는 것을 들었다. 1787년에는 분부총관(分副摠官)에서 분도총관(分都摠官)으로 승진하였으며, 이듬해에는 사직(司直)에 임명되었다가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로서 치사하였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