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식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전라도군적사, 의금부제조, 동지중추원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빙보(憑甫)
시호
경무(景武)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07년(태종 7)
사망 연도
1467년(세조 13)
본관
나주(羅州)
주요 관직
동지중추원사
정의
조선 전기에, 전라도군적사, 의금부제조, 동지중추원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빙보(憑甫). 정가신(鄭可臣)의 6세손이며, 정문진(鄭文振)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정사수(鄭思修)이고, 아버지는 정자신(鄭自新)이며, 어머니는 최사위(崔士威)의 딸이다. 이극근(李克勤)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32년(세종 14)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 지평(持平)·장령(掌令)을 역임하였다. 1443년 예조좌랑으로 있을 때 함길도에 심한 기근이 들자, 경차관(敬差官)으로서 도를 순시하고 돌아와 조정에 상황을 보고한 뒤 간신들의 농간으로 벼슬에서 쫓겨나기도 하였다. 또한, 1445년 이조정랑 때에도 낭청 연회 문제로 다시 삭직당하였다.

1446년 세종의 비(妃) 소헌왕후(昭憲王后)가 죽자 국장도감판관(國葬都監判官)이 되어 능실의 제도를 맡아보았으며, 그 이후 의정부검상과 사인을 지냈다. 1450년정이한(鄭而漢)의 종사관으로 의주성 축성을 감독했고, 1453년(단종 1)에는 지사간원사로 발탁되었다. 1455년(세조 1) 좌익원종공신(佐翼原從功臣) 3등으로 봉해졌으며, 1458년에는 동부승지에 제수되었다.

1460년 우승지에 임명되었다가 곧 형조참판이 되었으며, 다시 함길도관찰사로 전천(轉遷)되었다. 1461년 겸함흥부윤이 되었을 당시 모련위(毛憐衛) 야인을 정벌할 때 그가 병기의 조달을 모두 관장하여 창졸간에 판비(辦備)하였다. 또, 따로 군사 1,000기(騎)를 거느리고 아치랑귀(阿赤郎貴)까지 깊숙이 들어갔다 돌아왔다. 그 공으로 자헌대부(資憲大夫)에 초자(超資)되었다.

1462년 대사헌에 임명되었다가 곧 중추원부사가 되었으며, 다시 판한성부사로서 수장(守將)이 되었다. 1463년 지중추원사에 제수되었다. 1465년에는 경상·전라도군적사(慶尙全羅道軍籍使)가 되었다가 곧 의금부제조가 되었으며, 1466년 동지중추원사로 임명되었다. 조선 초기의 군사제도와 군적 정리에 많은 공을 세웠다. 시호는 경무(景武)이다.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단종실록(端宗實錄)』
『세조실록(世祖實錄)』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
『국조방목(國朝榜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