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언굉 ()

유교
인물
조선시대 청송부사, 예빈시정, 승문원판교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여확(汝廓)
서계(西溪)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69년(선조 2)
사망 연도
1640년(인조 18)
본관
동래(東萊)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청송부사|예빈시정|승문원판교
정의
조선시대 청송부사, 예빈시정, 승문원판교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여확(汝廓), 호는 서계(西溪). 아버지는 정승조(鄭承祖)이며, 어머니는 함녕김씨(咸寧金氏)로 김염(金恬)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3년(선조 36) 사마시에 합격하였고, 1606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이듬해 성균관학유에 제수되었고, 1609년(광해군 1) 학록(學錄) 겸 봉상시봉사(奉常寺奉事), 이듬해 학정(學正)·박사에 승진되었다. 다음 해 승문원주서 겸 춘추관기사관에 이어 성환도찰방(成歡道察訪)·성균관전적 등을 지냈다. 1613년 호조정랑에 체직된 뒤 곧 금교도찰방(金郊道察訪)에 전직되었다.

1614년 일본에 사신으로 다녀와서 혼조(昏朝)의 기미가 있으므로 관직을 버리고 낙향하였다. 1623년 인조반정으로 고성군수에 특채되어 그간 혼조로 인하여 퇴폐되었던 군정(郡政)을 일신하였다.

이듬해 이괄(李适)의 난이 일어나자 향리의 동지를 규합하여 의병장이 되어 적을 토벌하기 위하여 문경의 조령(鳥嶺)에 도착하였으나, 평정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해산하였다. 왕이 이 소식을 듣고 가상히 여겨 군자감정 겸 선공감정(繕工監正)에 배수하였다.

이듬해 청송부사가 되었다가 1631년 예빈시정(禮賓寺正), 이듬해 승문원판교에 각각 제수되었다. 1636년 병자호란 때 남한산성에서 굴욕적인 맹세를 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낙향하여 학문 연구와 후진 양성에 전념하였다. 저서로는 『서계문집(西溪文集)』 2권이 있다.

참고문헌

『국조방목(國朝榜目)』
『서계문집(西溪文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