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암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재묵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5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재묵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5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석인본. 증손 김두연(金斗演)이 편집, 1935년에 간행하였다. 권두에 유동준(柳東濬)의 서문이, 권말에 김사진(金思鎭)과 족증손 두태(斗台) 등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98수, 서(書) 4편, 제문 20편, 권2에 기(記) 2편, 지(識) 1편, 상량문 2편, 행략 3편, 묘표 1편, 고유문 1편, 부록으로 행장·가장·묘갈명 각 1편, 제문 8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자연의 감상시와 서사시 등이 비교적 많으며, 그밖에 자손을 훈계하는 내용과 연비어약(鳶飛魚躍 : 하늘에는 솔개가 날고 연못에는 물고기가 뛰어논다는 뜻으로 자연의 이치를 말함.)의 묘도(妙道)를 읊은 것도 포함되어 있다.

서(書)는 시사(時事)와 학문 및 치심양성(治心養性)에 관한 내용들이다. 기 중 「지암기」는 학문을 하기 위하여 정자를 짓고 지암이라 한 것은 『대학』의 삼강령(三綱領) 팔조목(八條目) 중 ‘지지이후유정(知止而后有定)’의 정(定)자 주(注)에 ‘지지즉지유정향(知之則志有定向)’이라는 사상에 근거한 것이라 하여, 자신의 호를 설명한 글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