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농교 ()

목차
관련 정보
진천농교
진천농교
건축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에 있는 고려전기 임씨 선조가 축조한 것으로 전해지는 다리. 석교.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천 농다리(鎭川 籠橋)
지정기관
충청북도
종목
충청북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6년 12월 21일 지정)
소재지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 구산동리 601-32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북도 진천군 문백면에 있는 고려전기 임씨 선조가 축조한 것으로 전해지는 다리. 석교.
내용

길이 93.6m, 교폭 3.6m, 교각의 두께 1.2m, 교각간(橋脚間) 80㎝. 1976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상산지(常山誌)』에 의하면, 이 다리는 고려 초에 임씨 선조인 임장군이라는 인물이 만든 것이라 한다.

이 농다리는 당초 28수(宿)를 응용하여 28칸이었으나, 양측으로 2칸씩이 줄어 현재는 24칸이다. 교각에 사용된 석재는 대체로 30×40㎝의 사력암질(砂礫岩質)의 자석(紫石 : 붉은 돌)을 물고기 비늘처럼 쌓아올렸으며, 석회(石灰)로 보강하지도 않았으나 장마에도 유실됨이 없이 원형을 유지하고 있다.

교각 위에 놓은 판석은 70×170㎝, 두께 23㎝ 내지 95×175㎝, 두께 20㎝ 정도의 큰 돌판을 1매로 놓거나, 65×130㎝, 두께 16㎝의 것 2매를 나란히 놓았다. 교각에서 수면까지 76㎝, 수면에서 하상까지의 수심이 76㎝인데, 옛날에는 하상이 낮아 어른도 다리 밑을 서서 통과하였다고 하나 현재는 하상이 높아졌다.

따라서 하상을 발굴해보지 않고서는 교각의 길이나 기반부(基盤部)를 확인할 수 없으나, 판석 밖으로 양측에 교각이 1m 정도씩 내놓은 축교방법이 장마에 잠수되면서도 유실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교각을 작은 돌로 쌓은 방법이나, 그 교각이 유실되지 않도록 축조한 토목공학적인 배려 등 전국적으로 유례가 없는 매우 귀한 석교이다.

참고문헌

『상산지』(1925)
『문화재지』(충청북도, 1982)
집필자
김인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