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월리사 대웅전 ( )

목차
관련 정보
청원 월리사 대웅전
청원 월리사 대웅전
건축
유적
문화재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월리사에 있는 조선후기에 창건된 사찰건물. 불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주 월리사 대웅전(淸州 月裡寺 大雄殿)
지정기관
충청북도
종목
충청북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80년 01월 09일 지정)
소재지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염티소전로 55-100 (문의면, 월리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북도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월리사에 있는 조선후기에 창건된 사찰건물. 불전.
내용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계(多包系) 팔작지붕건물. 1980년 충청북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사적비에 의하면, 월리사는 1657년(효종 8) 원학대사(元學大師)가 이곳에 있던 신흥사를 옮겨 지은 것이라 하며, 이 절의 막새(처마끝을 잇는 기와)에서 ‘雍正庚戌(옹정경술)’의 명기가 발견되어 1730년(영조 6)에 중수되었음을 알 수 있다.

대웅전에 소장된 유물 중 연대가 뚜렷한 것은 두개의 탱화로서 하나는 1838년(헌종 4), 하나는 1897년에 그려진 것이다. 자연석의 기단 위에 자연석의 주초석을 썼으며 우주[隅柱 : 모서리기둥]는 평주(平柱)보다 굵고 높다.

전면 주간(柱間)에는 井자문을 달았으며 두공(枓栱)은 조밀하게 배치되고 살미 끝은 날카롭게 휘어졌다. 처마는 겹처마로 전면 두 귀에 찰주(擦柱)를 세워 추녀부분을 받쳐 팔작지붕 건물의 통식을 따르고 있다. 기둥 위에는 다포계의 전형적인 평방(平枋)을 놓아 두공을 받고 있다.

두공의 배치는 등간격으로 일정하며 어간(御間)에 2구, 협간(夾間)에 1구씩 정연하게 배치하였다. 기와는 암수 막새를 정연하게 배치하였고, 막새의 모양으로 보아 몇 차례의 기와공사가 있었음을 알 수 있으며 사찰 입구에는 1825년(순조 25)에 건립된 금장비(禁葬碑)가 있다.

참고문헌

『사지』(충청북도, 1982)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김인제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