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관 ()

목차
고대사
제도
신라시대의 관직 혹은 군지휘관.
목차
정의
신라시대의 관직 혹은 군지휘관.
내용

『삼국사기(三國史記)』직관지에 의하면, 신라는 처음 주(州)의 장관을 군주(軍主)라고 부르다가 661년(문무왕 1) 이를 총관으로 고쳤고, 785년(원성왕 1) 다시 도독(都督)으로 개칭하였다고 되어 있지만, 여기에는 의문점이 많다.

왜냐하면, 661년에 등장하는 총관은 고구려를 정복하기 위하여 출동한 각급 군부대의 최고지휘관을 가리키는 것일 뿐, 결코 주의 장관직명은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668년 고구려를 최종적으로 멸망시킨 전쟁 때 출동한 군부대의 사령관들도 총관 혹은 행군총관(行軍摠管)의 명칭을 띠고 있으나, 이 역시 주의 장관명칭은 아니다.

삼국통일전쟁 기간 중 주의 장관명칭은 당나라제도의 영향으로 종전의 군주에서 도독으로 개칭되었으며, 그 뒤 7세기 말 8세기 초에 걸쳐 잠시 도독을 총관으로 고쳐 불렀던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新羅九州五京攷」(藤田亮策, 『朝鮮學報』5, 1953 ; 『朝鮮學論考』, 196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