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유칭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지추밀원사 판삼사사, 참지정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170년(의종 24)
주요 관직
지추밀원사 판삼사사(知樞密院事判三司事)
관련 사건
묘청의 난|무신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지추밀원사 판삼사사, 참지정사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1135년(인종 13) 묘청(妙淸)의 난 때에 김부식(金富軾)이 서경을 점령한 뒤 성내 우순검사로 활약하였다. 1142년 천추사(千秋使)로 금나라에 다녀왔으며, 1147년(의종 1) 어사잡단(御史雜端)을 거쳐 직문하성(直門下省), 상서우승(尙書右丞)을 역임하였다.

1155년 대부경(大府卿)으로 서북면병마사가 되고, 이듬해 내시전중감(內侍殿中監), 1157년 승선, 1161년 추밀원부사, 이듬해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를 거쳐 좌산기상시(左散騎常侍)가 되었다.

이어 지추밀원사 판삼사사(知樞密院事判三司事)가 되어 권세가 중외(中外)에 떨치자 아부하지 않는 자를 모략하고 아들·사위를 모두 요직에 앉혔다. 1163년 좌정언 문극겸(文克謙)의 탄핵을 받고도 왕의 두둔으로 무사하였다.

이어 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를 거쳐 1164년 상서좌복야 참지정사(尙書左僕射參知政事)·판병부사 태자태부(判兵部事太子太傅)를 역임하였다. 이듬해 (守太保判尙書吏部事)에 이르러 병으로 치사하였다. 1170년 정중부(鄭仲夫)의 난 때 살해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