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재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조선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8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조선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9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목판본. 1898년 6대손 석환(奭煥)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장복추(張福樞)·이의한(李宜翰)의 서문이, 권말에 이종기(李種杞)의 발문이 있다. 국민대학교 도서관·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에 시 138수, 서(書) 45편, 권3에 서(序) 2편, 기(記) 8편, 발(跋) 1편, 제문 11편, 뇌문(誄文) 2편, 권4에 행장 7편, 잡저 6편, 부록으로 행장 1편, 묘갈명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기의 「자인현학기(慈仁縣學記)」는 자인현의 교육기관에 대하여 기록하고, 학교의 중요성을 설명한 글이다. 잡저 중 「누산서당정서(樓山書堂呈書)」는 남효온(南孝溫)·이제신(李濟臣)·이로(李魯) 등이 발기하여 향중에 세운 누산서당의 유래와 목적을 설명하고 생도들에게 학문을 권하는 내용이다.

서(書)의 「답학문자문목(答學問者問目)」에는 맹자(孟子)의 부동심(不動心)을 설명한 내용이 있는데, 부동심은 마음이 도덕으로 굳게 다져져서 이루어지는 극치의 현상이라 하고, 기(氣)와 지(志)에 대하여는 뜻을 가짐이 중도에서 벗어나면 기에도 손상이 따른다고 하여,

기와 지의 상호관계를 설명하였다. 이밖에 장주(莊周)의 처세관을 변론한 「남화노인처세변(南華老人處世辨)」과, 자신의 호를 설명하면서 학문에 대한 결의를 나타낸 「치재기」가 있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