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차리 ()

목차
고대사
지명
백제와 가야의 접경지대에 있었던 지명.
목차
정의
백제와 가야의 접경지대에 있었던 지명.
내용

이른바 가야의 4현(縣) 중 하나이다. 이 때의 가야 4현은 하차리를 비롯하여 상차리(上哆唎)·사타(裟陀)·모루(牟婁) 등이다. 이들 현명은 우리 나라 문헌에는 보이지 않고 《일본서기 日本書紀》 게이타이기(繼體紀) 6년 (512) 12월조와 긴메이기(欽明紀) 1년(540) 9월조에 보인다.

게이타이기의 기록에 의하면 이들 4현은 백제땅에 이웃하여 아침저녁으로 다니기 쉽고 닭과 개 소리가 서로 들린다고 하므로 백제와 가야의 접경지대에, 특히 오늘날 지리산이나 섬진강을 경계로 한 그 동쪽에 있었던 지명으로 생각된다.

즉, 상차리는 차리의 위쪽, 하차리는 아래쪽에 위치한 곳으로 이를 합하여 ‘차리국(哆唎國)’이라고도 하였다. 가야연맹의 한 읍락국가(邑落國家)로 간주되나 현재의 위치는 비정하기 어렵다.

참고문헌

『일본서기(日本書紀)』
『任那と日本』(金廷鶴, 小學館, 1977)
『가야연맹사』(김태식, 일조각, 1994)
「가야사의 연구」(김정학, 『사학연구』 37,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