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규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시대 유향소(留鄕所 : 鄕廳)나 향안(鄕案)에 오른 향원(鄕員)들의 비리 규제를 위한 규식(規式).
목차
정의
조선시대 유향소(留鄕所 : 鄕廳)나 향안(鄕案)에 오른 향원(鄕員)들의 비리 규제를 위한 규식(規式).
내용

향약과는 성격이 너무나 달라 용어를 구분해 사용할 것을 주장한 데서부터 출발되었다.

향규의 개념도 서로 달라 ‘향읍품관(鄕邑品官) 자치 조직의 규약’이라 하는가 하면, ‘일향현족(一鄕顯族)들 향계원(鄕契員) 조직의 규약’이라 하기도 한다.

또, ‘유향소의 향임자(鄕任者)들이나 향사족들의 불법패리(不法悖理)를 규찰하기 위한 규식’으로 제한해, 향규와 향규약(鄕規約)을 구분하기도 한다.

이러한 향규는 조선 개국 초기에 태조가 친히 만들었다는 향헌(鄕憲)을 시발로 보고 있다. 그 뒤 유향소가 복설(復設)되는 세종대나 재복설되는 성종대에 내려지는 <유향소작폐금방절목 留鄕所作弊禁防節目>이나 <원악향리비리금제 元惡鄕吏非理禁除> 조항들을 대표적인 향규로 보았다.

이를 본받아 각 고을의 수령들이나 조관(朝官)출신 사대부들이 제시하는 향규도 있다. 대표적인 것으로 『영가지(永嘉誌)』에 전해오는 <안동향규구조 安東鄕規舊條>나 『함흥신구향헌목』합부(合部)에 전해오는 <함흥유향소규 咸興留鄕所規>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향규 조목들을 보면, 거의 모두 준수를 강제하는 벌칙이 있거나 벌칙강목(罰則綱目)에 부수되어 조목으로 규정되어 있다.

이러한 향규들은 성격상 향촌자치를 바르게 실시하기 위한 규칙들이므로 오늘날의 지방 자치를 보장하기 위한 지방자치 법규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이러한 전래 향규 조목에다 향약 조목을 첨가시키거나 계규약(契規約)을 혼합시키는 규약들이 16세기부터 많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자료들을 종래에는 ‘조선적 향약’이라 하였다. 일부 학자들은 ‘향규약(鄕規約)’이라고 개칭할 것을 주장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자료들 가운데에 대표적인 것으로 이황(李滉)이 마련한 <향립약조 鄕立約條>나 이이(李珥)가 마련한 <서원향약 西原鄕約>·<해주일향약속 海州一鄕約束> 등을 들 수 있다.

참고문헌

『세종실록(世宗實錄)』
『성종실록(成宗實錄)』
『경국대전(經國大典)』
『퇴계전서(退溪全書)』
『율곡전서(栗谷全書)』
『향헌(鄕憲)』 1·2
『함흥신구향헌목(咸興新舊鄕憲目)』(합부)
『영가지(永嘉誌)』
『영흥부읍지(永興府邑誌)』
『해주읍지(海州邑誌)』
『성재집(惺齋集)』
「향약(鄕約)과 향규(鄕規)」(김용덕, 『한국사상』 16, 1978)
「조선후기 향안(鄕案)의 성격변화와 재지사족」(김인걸, 『김철준박사화갑기념사학논총』, 1983)
「조선전기 재지사족의 향촌지배」(정진영, 『대구사학』 27, 1985)
「15·16세기 鄕村敎化政策과 鄕規에 臺下(대하)여(신정희, 『동의사학』 2, 1985)
「향규(鄕規)연구」(김룡덕, 『한국사연구』 54, 1986)
「함흥향헌·향규고(咸興鄕憲·鄕規考)」(박익환, 『한국사연구』 53, 1986)
「조선전기 안동지방 향규와 향규약고(鄕規約考)」(박익환, 『동국사학』 19·20합집, 1986)
「조선전기 향규고(鄕規考)」(박익환, 『사학연구』 39, 1987)
「15세기 광주향약의 향규약적(鄕規約的) 성격」(박익환, 『용암차문섭교수화갑기념논총(龍巖車文燮敎授華甲紀念論叢)』, 1989)
「李朝の鄕規について」 一·二·三(田川孝三, 『朝鮮學報』 76·78·81, 1975∼197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