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창한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겸필선, 수원부사,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대기(大紀)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98년(숙종 24)
사망 연도
미상
본관
풍산(豊山, 지금의 경상북도 안동)
주요 관직
사간|겸보덕|겸필선|수원부사|전라도관찰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겸필선, 수원부사,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풍산(豊山). 자는 대기(大紀). 생원 홍만형(洪萬衡)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홍중해(洪重楷)이고, 아버지는 홍양보(洪良輔)이며, 어머니는 심척(沈滌)의 딸이다. 영의정 홍국영(洪國榮)의 할아버지이다. 이재(李縡)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28년(영조 4) 정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한 뒤 검열을 지냈고, 1731년 한림으로서 왕이 부른 자리에서 시정기(時政記)에 대하여 아뢰었고, 이듬해 봉교, 1733년 이조좌랑을 거쳐 지평이 되고 이듬해 정언이 되었다.

1735년 신치운(申致雲)이 권상하(權尙夏)를 날조하여 무고하는 것을 탄핵하였다가 임금의 뜻에 거슬려 파직되고, 1736년 다시 정언에 오르고 이듬해 수찬이 되었다. 같은 해 김성탁(金聖鐸)을 보호했다 하여 조현명(趙顯命)을 탄핵하다 파직되었다.

같은 해 다시 교리가 되었고, 1738년 서해어사로 나가 봉산군수 조윤성(曺允成)의 선정을 추장(推奬)하여 승자(陞資)하도록 복명, 청원하였다.

이듬해 경성판관이 되고, 다시 이조좌랑이 되었다. 1740년 2월 이조좌랑이 되었고, 6월 효종의 시호 가상시 도청의 공로로 가자되었다가 지나치다는 대신들의 주청으로 환수되었다.

그 뒤 집의·응교를 거쳐 1741년 사간·겸보덕·겸필선이 되고, 1742년 검상이 되었다. 같은 해 수원부사가 되고, 1745년 전라도관찰사가 되었다. 시문에 능하였고 글씨를 잘 썼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