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총각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홍경래의 휘하에서 선봉장으로 반란에 가담한 모반인.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812년(순조 12)
출생지
곽산
관련 사건
홍경래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홍경래의 휘하에서 선봉장으로 반란에 가담한 모반인.
개설

홍봉의(洪鳳儀)라고도 불렸다. 곽산 출신. 1811년홍경래의 난 때, 도원수 홍경래가 이끄는 남진군의 선봉장으로 크게 활약하였다. 곽산에서 말 위에 어염(魚鹽) 등을 싣고 다니면서 판매를 하던 소상인이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상민 출신의 몰락 농민이었던 그는 각지를 떠돌다가 상업이 성하던 이 곳에서 상업에 종사하였다. 그러나 의식만 겨우 꾸려나갈 정도로 빈곤하였다. 조선 후기 농민층 분화로 한편에서는 부를 축적해 적극적으로 신분상승을 해나가던 자들이 상당수 존재하고 있었다.

그에 반해, 그와 같이 경작할 땅도 없어서 나이가 지나도록 장가조차 들 수 없었던 빈민들이 광범하게 존재하였다. 그는 현실의 처지에 만족하지 않고 부패한 세상에 불만을 품고 있던 차에, 역사(力士)를 모집하려고 각지의 인물들을 물색하던 홍경래에게 발탁되었다. 그리고 그의 사회변혁 구상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곧 부하가 되었다.

힘이 장사인데다가 이제초(李濟初)와 함께 말타기·활쏘기에 특출하였다. 태천의 김사용(金士用)이 지략과 무용을 겸비했던 데 반해, 그는 우직하고 물러설 줄 모르는 용맹과 보통사람이 가질 수 없는 용력으로 홍경래의 사랑을 받았다.

『관서평란록(關西平亂錄)』에서는, “얼굴이 넓고 검으며, 수염이 없고 체구는 크고 키는 5척을 넘으며, 나이는 27, 28세로 보였다.”고 묘사하고 있다. 호피관(虎皮冠)을 쓰고 갑옷을 입은 그는 여러 관아를 습격했는데, 가산(嘉山) 관아를 점령했을 때는 군수 정시(鄭蓍)와 그의 늙은 아버지를 죽였다.

그가 각 고을을 점령할 때에는 먼저 선봉부대 200∼300명을 거느리고 목표지역에 가서 관아를 점령하였다. 그런 뒤에 홍경래의 주력군이 뒤따라 입성하였다. 박천 송림전투에서는 관군과 일대 접전을 벌이면서 눈부신 활약을 했으나, 전술상의 오류로 패주하였다.

봉기군은 관군과의 비등한 전투 병력이었으나, 평야에서 전투를 전개함으로써 활과 조총으로 무장한 숙련된 관군을 대적할 수 없었던 것이다. 게다가 관군의 지휘부는 병사 이해우(李海愚)가 누각 높은 곳에 올라가 양군의 전투를 조감할 수 있었다. 그에 반해 봉기군의 지휘부는 평야에 있었으므로 국지적인 면 밖에 볼 수 없었다.

또한 진세 구축에서 우세한 관군을 무모하게 중앙 돌파하려 했던 점 등이 패주의 원인이 되었다. 그는 잔류병을 이끌고 정주성으로 퇴각해 4개월 동안 버텼으나, 결국 우세한 관군의 화력 앞에 무너져 사로잡힌 뒤 곧 효수되었다.

참고문헌

『순조실록(純祖實錄)』
『관서평란록(關西平亂錄)』
『진중일기(陣中日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