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빈 ()

한문학
인물
고려 전기에, 한림학사, 문하시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한림학사|문하시사|교수부원군
목차
정의
고려 전기에, 한림학사, 문하시사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자는 봉약(封若), 호는 초당(草堂)이며 시호는 문정(文貞)이다. 예종·인종 연간에 활동한 문인으로 인종 때 급제하여 한림학사·문하시사(門下侍史)를 지냈다.

작품은 『동문선』에 시 3편이 수록되어 있는데 5언율시 〈비오는 밤에 회포가 일어(雨夜有懷)〉 〈동도회고(東都懷古)〉 〈징현국사의 영당에서(澄賢國師影堂)〉이다. 『파한집』에는 경기도 고양의 소화사(小華寺) 남쪽 누각 벽에 그가 쓴 시의 2구가 전한다.

인빈은 고려의 시화집에서 빠짐없이 거론되고 있어 당시의 주요 문사였음을 알 수 있다. 이인로는 『파한집』에서, 시 〈비오는 밤에 회포가 일어〉로 인빈의 명성이 해동에 떨쳤다고 하였다. 이 시에 대해 서거정은 『동인시화』에서, 이태백과 소동파의 시에 못지않게 즉경을 잘 묘사하였다고 칭송하였다. 최자의 『보한집』에도 고려를 빛낸 대표적 문인 중에 들어 있으며, 이제현의 『역옹패설』에서는 중화(中華)의 풍도를 지닌 현사명신(賢士名臣) 중에 포함시켰다.

인빈은 교동 인씨(喬桐印氏)의 실제 관조(貫祖)이다. 교동 인씨는 시조 진(晉)나라 풍익대부(馮翊大夫) 인서(印瑞)가 신라에 와서 살게 된 이후 33세 인빈이 교수부원군(喬樹府院君: 교수는 강화도 교동)에 봉해짐으로써 본관을 교동(喬桐)으로 삼게 되었다고 한다.

경기도 고양 남쪽 호숫가에 초당을 짓고 살았으며 경상북도 상주에서 별세하여 이곳에 묘가 있다. 1891년(고종 28)에 정의묵(鄭宜默)이 쓴 인빈의 묘갈명이 있고, 1996년에 상주에 신도비가 세워졌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동문선(東文選)』
『동인시화(東人詩話)』
『보한집(補閑集)』
『파한집(破閑集)』
『역옹패설(櫟翁稗說)』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역대인물종합정보서비스(people.aks.ac.kr)
교동인씨대종회(cafe.daum.net)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