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석성 ()

목차
고대사
지명
삼국시대의 성.
목차
정의
삼국시대의 성.
내용

5세기 중후반 고구려는 남하하면서 신라를 압박했다. 474년 신라는 일모성(一牟城), 사시성(沙尸城), 광석성(廣石城), 답달성(沓達城), 구례성(仇禮城), 좌라성(坐羅城) 등을 쌓았다. 468년 고구려에게 실직성(悉直城 : 강원도 삼척시)을 빼앗긴 후, 고구려 남진에 대한 대비책으로 쌓은 것이었다. 축성은 기본적으로 방어시설로서 기능을 하지만, 이를 통해 대규모 인원을 동원하고 역역체계를 정비할 수 있다. 신라의 자비마립간은 대대적인 축성을 통해 지방을 통제하고 왕권을 신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474년에 축성된 대부분의 성들은 신라 서북변의 소백산맥 일대에 위치한다. 자비마립간대의 축성은 추풍령로와 동해안로에 집중되어 있어, 고구려의 남하를 저지하기 위한 목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 이 가운데 광석성은 대체로 충청북도 영동군에 축성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 자비~소지왕대 축성·교전지역의 검토와 그 의미」(장창은, 『신라사학보』 2, 200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