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악산 신라고비 ( )

목차
관련 정보
파주 감악산 신라고비 전경
파주 감악산 신라고비 전경
고대사
유적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시기의 비. 고비.
이칭
이칭
감악산빗돌대왕비, 설인귀사적비
목차
정의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시기의 비. 고비.
개설

속칭 ‘빗돌대왕비’·‘설인귀사적비(薛仁貴事蹟碑)’라고도 한다. 경기도 양주시과 파주시 적성면, 연천군 금곡면의 세 군 행정구역에 걸쳐 있는 높이 675m의 감악산 정상에 세워져 있다.

비신(碑身)은 높이 170㎝, 두께 15∼19㎝, 너비 77∼79㎝이며 허리부분의 너비는 70㎝이다. 자연석을 장방형으로 잘라 표면을 곱게 다듬어 각자(刻字)한 것 같다.

내용

지금의 개석(蓋石)은 후대의 것이지만, 개석을 부착할 수 있도록 비신 윗부분에 凸모양의 축을 이루고 있어, 본래부터 개석이 있었던 것이 분명하다. 현재 비문은 오랜 세월 동안 글자가 없어져 고증할 수 없는 이른바 몰자비(沒字碑)이다.

이 비를 신라고비로 추단하는 근거는, ① 비의 양식이 서울 북한산 정상에 세워져 있던 진흥왕순수비와 흡사하고, ② 『삼국사기』에 신라시대부터 고성(高城)의 상악(霜岳)·설악(雪岳), 북한산주(北漢山州)의 부아악(負兒岳)과 더불어 감악산이 매년 국가에서 소사(小祀)를 지냈던 명산으로 적혀 있는데, 여기에 세워진 비이기 때문이다. ③ 비가 세워진 일대에서 삼국시대의 기와조각이 출토되고 있는 것도 방증이 된다.

감악산 고비로부터 북동으로 약 4.5㎞ 지점에 있는 칠중성(七重城)은 삼국시대부터 한반도의 지배권을 다투던 삼국간의 혈투장이었고, 그 뒤 거란침입과 6·25남침 때 고랑포(高浪浦)싸움이 있었던 곳이다.

칠중성의 안산(案山 : 집터나 묘자리 맞은 편에 있는 산)인 감악산에 고려시대부터 여러 신을 모신 사당이 세워진 것은 군사적 요지이기 때문이며, 이 비를 당나라의 명장 설인귀의 사적에 부회(附會)시킨 속설이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편 감악산이 차지하는 전략적인 위치와 이를 중심으로 일어났던 역사상의 여러 사건, 비의 양식이나 크기가 북한산의 진흥왕순수비와 거의 같다 하여, 일부에서는 이 비를 또 하나의 진흥왕순수비로 추정하기도 한다. 그러나 비문의 내용이 알려지지 않아 아직은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대동지지(大東地志)』
『적성군지(積城郡志)』
『양주군지(楊州郡志)』
「감악산고비에 대하여」(이용범, 『불교미술』7, 1963)
「적성칠중성조사약보」(홍재선, 『불교미술』7, 1963)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