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농악 ()

목차
국악
작품
문화재
부산광역시 서구 아미동(峨嵋洞)에서 전승되고 있는 농악.
목차
정의
부산광역시 서구 아미동(峨嵋洞)에서 전승되고 있는 농악.
내용

1980년 2월 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부산 농악의 발단은 해방 후부터 1950년 사이의 유삼용(柳三龍)의 ‘곱은돌이농악’이며, 이를 기초로 1953년 정초에 ‘아미농악단’이 창단되었다. 아미농악은 제21회 전국 민속예술경연대회를 비롯해 여러 대회에서 입상함으로써 널리 알려졌다.

부산 농악의 특징으로는 집돌이 걸립농악을 바탕으로 하는 점, 지신밟기에 앞서 당산굿을 치면서 모듬굿과 기제(旗祭)를 지내는 점, 집돌이 때의 지신밟기 문서가 다양하게 발달한 점, 판굿의 연극적 농사굿과 북춤이 돋보이는 점, 버꾸놀음의 기능이 뛰어난 점 등이 꼽힌다.

굿꾼은 기수 3(농기 1, 영기 2)·꽹과리 4(상쇠, 부쇠, 종쇠, 끝쇠)·징 2(수징, 부징)·대북 4(수대북, 부대북, 종대북, 끝대북)·장구 4(수장구, 부장구, 종장구, 끝장구)·버꾸 8·소고 8·쇄납 1·가장 4(양반 광대, 포수, 각시, 화동)로 편성된다.

쇠가락에는 길굿·다드래기·사방굿·덧뵈기(늦은 삼채)·빠른 덧뵈기(자진 삼채)·마침굿가락·빠른 마침굿가락·마당굿가락·자진 마당굿가락이 있다.

지신밟기를 할 때는 먼저 당산굿(앞뜰에 기를 세우고 젯상을 차린 다음 굿꾼들을 모으기 위한 모듬굿을 침. 기제·길굿을 치면서 당산으로 가 2열 횡대로 서서 당을 향해 세 번 절한 다음 제자리에서 동서남북으로 절하고 지신밟기를 행함을 고함)을 치고 공동 우물에 도착해 샘굿을 친 후 집돌이에 들어간다.

지신은 문굿·성주굿·조왕굿·장독굿·용왕굿·정랑굿(변소)·점방굿 순서로 밟는다. 판굿은 모듬굿·길굿·인사굿·맞춤굿·문굿·오방진·승전굿·마당굿·영산다드래기·호호굿·우물굿·농사굿·‘ㄷ’자 대열의 풍년굿·소고놀음·개인놀이(쇠꾼의 상모놀이-버꾸놀음-장구춤-대북춤-열두발 상모 돌리기)로 구성된다.

참고문헌

『농악』(정병호, 열화당, 1986)
『부산의 문화재』(부산광역시,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