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학산 오독떼기 ( 오독떼기)

목차
관련 정보
강릉 학산 오독떼기 모내기
강릉 학산 오독떼기 모내기
국악
작품
문화재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 구정면 학산리에 전승하는 논맴소리의 하나.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강릉학산오독떼기(江陵鶴山오독떼기)
지정기관
강원특별자치도
종목
강원특별자치도 시도무형유산(1988년 05월 18일 지정)
소재지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
목차
정의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 구정면 학산리에 전승하는 논맴소리의 하나.
내용

1988년 강원도 무형문화재(현, 강원특별자치도 무형유산)로 지정되었다.

학산리 석천마을은 평해 황씨의 재실이 있기 때문에 재궁마을이라고도 일컬으며, 대관령 국사성황신으로 모시는 범일국사가 창건(847년)한 굴산사의 유적지인바, 섬석천을 따라 넓은 들이 펼쳐져 있어 농요가 발달하였다.

학산농요에는 모심는소리 · 논맴소리 · 벼베는소리 · 타작소리가 있고 논맴소리로 오독떼기 · 잡가 · 꺾음오독떼기 · 사리랑 · 싸대가 불리는데, 이들 모두를 보호의 대상으로 삼는다.

모심을 때는 자진아라리를 부른다. 받음구는 “아리아리 아리아리 아라리요, 아라리 고개로 넘어간다”이다. 같은 류의 모심는 소리는 강릉시 · 양양군 · 함경남도 원산 방면을 비롯하여 강원도 고성군 일부 지역과 강원도 영향권인 동부 경기도의 일부 지역에서도 수집된다.

오독떼기는 강릉민요권의 논맴소리이다. 강릉민요권이라 함은 현 강릉시를 중심으로 인접한 양양군의 현남 · 현북 · 손양면 등 동남부 양양군지역 및 평창군의 진부면 · 용평면 등지가 이에 해당한다.

무후렴곡(無後斂曲)으로서 경상도 모노래나 강원도의 민아리와 뿌리를 같이 한다. 민아리가 강릉지방에서 재창조된 것이 오독떼기라 할 수 있다. 꺾음오독떼기는 제창(齊唱) 첫부분에 시목[假聲]을 쓰며, 두 번 꺾는 점에서 오독떼기와 구별된다.

잡가(“…아이고나이디요…서럼에이요…”)와 사리랑(“에헤루 사리랑…”)은 후렴구가 있으나 메기고 받는 형식으로 가창하지 않고 오독떼기처럼 선입후제창(先入後齊唱:독창 후에 더 긴, 제창부분이 나옴)한다. 논을 다 매갈 무렵의 쌈싸는 소리인 싸대는 메기고 받는 형식으로 가창되며, 그 받음구는 “에-, 에헤이루 싸대-야”이다.

벼벨 때는 한 단 묶었다는 어휘를 번갈아 부른다. ‘불임’이라고 일컫는다. 도리깨로 타작할 때나 둥근 돌개상에 나락 단을 내리쳐 타작할 때는 메기고 받는 형식으로 가창하며, 그 받음구 예(例)는 “에호 에호 에헤 마뎅이야”이다.

1988년 강원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으며, 지정 당시에 학산리의 동기달(董基達) · 김철기(金澈起) · 조원(曺源) · 조경재(趙敬載)를 예능보유자로 인정했다. 이들은 고 황덕억 · 김덕문 · 황석관 · 정덕하 · 조각현 등에게 학산소리를 배웠다. 1991년에 최찬덕(崔燦德)과 윤흥용(尹興鏞)이 보유자로 추가 인정되었다.

참고문헌

『한국의 농요』(이소라, 민속원)
「모노래」
「민아리 및 오독떼기의 비교연구」(이소라, 『국악원논문집』 8, 199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