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림왕 ()

목차
관련 정보
고대사
인물
고구려의 제17대(재위: 371년~384년) 왕.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384년
관련 사건
평양성 전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소수림왕은 삼국시대 고구려 제17대 왕이다. 재위 기간은 371~384년이며, 부왕인 고국원왕이 백제군을 맞아 싸우다 전사하자 뒤를 이어 즉위했다. 부왕의 팽창정책 실패로 인한 사회의 동요를 극복하기 위해 일련의 체제 정비에 나섰다. 불교를 수용하고 보급하기 위해 전진의 승려 순도와 아도를 맞아들였고, 유교 교육기관인 태학을 설립해 유교이념의 확대를 꾀했다. 국가 통치의 기본법인 율령을 반포하여 왕을 중심으로 한 중앙집권적 국가체제 정비에 나섰다. 이러한 일련의 정책은 4세기말∼5세기 고구려의 전성기를 가져오는 기틀이 되었다.

목차
정의
고구려의 제17대(재위: 371년~384년) 왕.
개설

재위 371∼384. 소해주류왕(小解朱留王) 또는 해미류왕(解味留王)이라고도 한다. 이름은 구부(丘夫). 제16대 고국원왕의 아들로 355년(고국원왕 25) 1월에 태자로 책봉되었다.

371년 10월 부왕이 평양성(平壤城 : 지금의 평양 大城山城)까지 진격해 온 백제군을 맞아 싸우다 전사하자 그 뒤를 이어 즉위하였다. 고국원왕 대의 대외 진출 기도의 실패 등으로 말미암은 고구려 사회의 동요를 극복하기 위해 일련의 체제 정비를 도모하였다. 즉 372년(소수림왕 2)에는 전진(前秦)에서 외교 사절과 함께 온 승려 순도(順道)를, 374년에는 아도(阿道)를 각각 맞아들였고, 375년에는 초문사(肖門寺)와 이불란사(伊弗蘭寺)를 창건해 이들을 거주하게 하는 등 불교의 수용 및 보급에 노력하였다.

한편, 372년에는 유교 교육 기관인 태학(太學)을 설립해 유교 이념의 확대를 도모하였다. 이러한 일련의 사상 정책은 이전의 부족적 관념 체계를 극복하고, 나아가서는 초부족적 국가 질서를 뒷받침할 수 있는 이념 체계를 수립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뿐만 아니라 373년에는 국가 통치의 기본법인 율령(律令)을 반포했는데, 이는 전통적 관습법 체계를 일원적인 공법 체계로 재구성하고 성문화함으로써 왕을 중심으로 중앙집권적 국가 체제의 정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므로 이러한 일련의 체제 정비를 위한 시책은 고구려가 4세기 말∼5세기에 전성기를 맞이하는 데 기틀을 마련해 주었다고 할 수 있다. 대외 관계에서는 374, 375, 376년에 잇달아 백제를 공격하는 등 백제와의 충돌이 그치지 않았으며, 378년에는 거란족의 침략을 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전연(前燕)이 멸망한 뒤 북중국의 패자로 등장한 전진(前秦)과 372, 377년에 외교 사절을 교환하고 불교를 수용하는 등 우호 관계를 유지함으로써 국력의 분산을 막을 수 있었다. 이는 당시 국가 체제 정비를 위한 일련의 시책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는 외적 조건이 되었다. 죽은 뒤에 소수림(小獸林)에 묻혔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해동고승전(海東高僧傳)』
「고구려 사상정책에 대한 몇가지 검토」(이만렬, 『류홍렬박사화갑기념논총』, 1971)
「고구려율령에 관한 일시론」(노중국, 『동방학지』 21, 197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