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용암사지 승탑 ( )

목차
관련 정보
진주 용암사지 승탑
진주 용암사지 승탑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진주시 이반성면 용암사터에 있는 고려시대 팔각원당형 석조 불탑. 승탑.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주 용암사지 승탑(晉州 龍巖寺址 僧塔)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남 진주시 이반성면 용암리 산31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경상남도 진주시 이반성면 용암사터에 있는 고려시대 팔각원당형 석조 불탑. 승탑.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1.93m. 일찍이 파손되었지만, 1962년에 복원하여 오늘에 이른다.

승탑은 단면이 8각인 전형적인 8각원당형(圓堂形) 부도이다. 다만, 바닥돌, 가운데받침돌, 몸돌 등은 상당 부분이 훼손되었으므로, 복원할 때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면서 새로 만들어 보완하였다. 그 중에서 가운데받침돌에는 원래 눈에 띄는 구름무늬와 용무늬가 있었는데, 새로 만든 받침돌에는 이 무늬를 모서리에만 새겨놓았다.

현재 승탑은 새로 만든 8각의 높직한 바닥돌 위에 있다. 단면 8각의 아래받침돌은 바닥돌보다 더 높고 두툼한 편이다. 각 면에는 구름 무늬를 바탕으로 삼아 깊게 오목새김한 1구씩의 안상(眼象)이 있는데, 그 안에 합장(合掌)한 채로 결가부좌(結跏趺坐)하거나 무릎 하나를 세워 앉은 입체적인 모습의 천부상(天部像) 1구를 매우 뛰어난 솜씨로 조각해놓았다. 안상 위에는 마치 덮개돌을 놓은 듯이 띠를 얕게 돌려 새겼고, 경사가 뚜렷한 윗면에는 1단의 낮은 굄을 두었다. 8각의 가운데받침돌에는 각 면에 모서리 기둥만 조각되어 있다. 윗받침돌은 아래받침돌에 비해 매우 낮은 편이다. 윗면에는 꽃잎이 하나인 단판(單瓣)의 연꽃무늬 24개가 8각 단면의 둘레에 돋을새김되었고, 가운데 부분에는 3단의 낮은 굄이 마련되어 있다.

새로 만든 8각의 몸돌에는 각 모서리마다 기둥이 조각되었고, 윗부분에는 둥근 테두리 장식이 형식적으로 조각되었다. 단면 8각의 지붕돌은 그리 넓은 편이 아니다. 낮은 추녀의 밑면에는 1단의 높직한 부연(副椽)이 새겨져 있고, 각 모서리에는 위로 들어 올려진 추녀의 선 위로 큼직한 귀꽃이 솟아 있다. 윗면인 낙수면은 경사가 완만한데, 8줄의 우동(隅棟)이 표현되어 있고, 꼭대기에는 연꽃무늬가 8각 전체에 돌려 새겨져 있다. 머리부분인 상륜부에는 복발, 보개, 보주 등이 약간 손상된 채 놓여 있다.

이 승탑은 위아래가 균형을 이루었고 결구(結構) 수법 또한 건전하다. 특히 아래받침돌의 안상과 그 안의 천부상 조각은 매우 우수하다. 승탑에 누구의 유골을 봉안하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주변에는 단면 4각의 석탑 부재와 함께 석등, 석불 등이 남아 있고, 꽃무늬가 새겨진 벽돌도 발견되었다.

참고문헌

『부도』(정영호, 대원사, 2003)
『신라와 고려시대 석조부도』(엄기표, 학연문화사, 2003)
『한국의 탐구』한국의 석조미술(정영호, 서울대출판부, 1998)
『문화재대관』6 보물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조선 탑파의 연구』(고유섭, 을유문화사, 1954)
「용암사지 석조부도와 탑비」(엄기표,『남도문화연구』8, 순천대학교 남도문화연구소, 2002)
집필자
정영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