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영 부녀농요 ( )

목차
관련 정보
우수영 부녀농요
우수영 부녀농요
국악
작품
문화재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 우수영의 부녀자들이 농사일을 하면서 부르던 민요.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우수영부녀농요(右水營婦女農謠)
지정기관
전라남도
종목
전라남도 시도무형유산(1987년 08월 25일 지정)
소재지
전라남도 해남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 우수영의 부녀자들이 농사일을 하면서 부르던 민요.
내용

전라남도 해남군 문내면 우수영의 부녀자들이 농사일을 하면서 부르던 민요. 1987년 전라남도 무형문화재(현, 무형유산)로 지정되었다. 우수영은 진도대교 입구에 있는 마을로 예로부터 수군의 주요기지였으며, 남자들은 대개 바다에 나갔기 때문에 농사는 여자들 몫이었다.

예능보유자 박양애(朴良愛:1935년생, 우수영, 토착민)가 설소리를 담당하는 우수영 부녀농요는 ① 밭매는 소리, ② 보리타작 소리, ③ 방아 찧는 소리, ④ 휴식시간에 부르는 둥덩애타령, 귀가 길의 ⑤ 길꼬냉이 및 ⑥ 뒷풀이 소리로 짜여진다. 이들은 모두 메기고 받는 방법으로 불린다. 가사 예는 다음과 같다.

받음선율은 ①③④⑥이 12/8박 즉, 3분박 4박이되, ①은 3마디 ③은 5마디 ④는 2마디 ⑥은 4마디씩으로 제각각이다. ②의 받음선율은 3박+5박의 복합장단이며 ⑤의 그것은 9/8박 즉 3분박 3박 8마디씩이다.

① (받:12/8) 아 아 에헤 요/ 아 아하 하아 아하/ 지 화아자 좋 네 // (메:12/8) 저거- 언너- 묵은밭 은 / 쟁-기 없어- 묵었느 냐/ 임자가 없어- 묵었느 냐//

② (받):(3/4)아하 -- -아/ (5/4)훠 · 라 훠 허리 · 화아 요 // (메:4/4) 넘 · 어 간다 넘어 간다/ 돌 · 깨 꼭지 넘어 간다 //

③ (받:12/8) 에-양 에양 에-헤 야하, / 어허어 이것이 방아로 고나아/나지나 - -하 아하, / 나- 나 · 이 나 · 이 나나 · 이 나하이/노다 · 지 방아로 고 나 // (메:12/8) 머물 었다 피는 꽃은/ 바앙실 방실, 웃-는 것이/기생 · 에 태도로 고-우 나//

④ (받:12/8) 둥덩 · 애 덩 둥덩애 더어엉/ 덩-기 둥덩 · 애 둥덩애 덩 // (메:12/8) 씨압씨 술가븐 홑닷 냥/ 며느리 술가븐 열다 · 앗 냥/섣-달 그믐날 · 이 · 뚝다 친께/ 씨압씨 상투가 싹없어 진다/덩 · 기 둥덩 · 애 둥덩애 덩 //

⑤ (받:9/8) 아-하 아아 아, /헤 헤-이 야/ 헤헤 헤-헤 헤-헤/ 헤 헤-헤 야/아 허 허어어/ 어 어, 헐-싸/ 기화 자-자 절-싸/ 조 오-옷 타/(메:9/8) 저 건-너 어, / 갈미 보-홍 에/ 비가 다-뿍 몰아/ 오 는 데/우 장-/ 을 두르 고/헐-싸 기심을 허허어/매- - 세 //

⑥ (받:12/8) 에 - 헤헤 야/아 얼마 좀도 좋다/ 얼씨구 야야 기화 자/ 내 사랑 가노 라 // (메:12/8) 널보 고 날봐 라/내가 널따라 살 것 냐/눈에 안뵌 정으 로/ 아이구야 너따라 산다 네 //

참고문헌

『한국의 농요』 1-5(이소라, 민속원, 1985-1992)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