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차
관련 정보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 정면
경주 분황사 모전석탑 정면
건축
개념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기 위해 만든 축조물.
목차
정의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기 위해 만든 축조물.
내용

‘탑파(塔婆)’의 준말이다. 탑파는 인도에서 발생한 것으로 스투파(率堵婆)라고 하는데, 이를 의역(意譯)하여 방분(方墳) 또는 고현처(高顯處)라 일컫기도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탑이라고 부르는데, 스투파는 고대 인도어인 범어(梵語, Sanskrit)의 stupa의 소리를 한문으로 표기한 것이며, 탑파는 파리어(巴梨語, Pali)의 thupa를 한문으로 표기한 것이다.

stupa는 신골(身骨)을 담고 토석(土石)을 쌓아 올린 불신골(佛身骨, 眞身舍利)을 봉안하는 묘(墓)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다시 말하면 탑파란 석가모니의 사리를 봉안하기 위한 축조물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스리랑카에서 탑을 다가바(dagaba) 또는 다고바(dagoba)라 부르고 있는 것은 다투가르바(dhatugarba), 곧 ‘사리봉장(舍利奉藏)의 장소’라는 말을 약하여 부른 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현재 미안마(Myanmar)에서는 탑을 파고다(pagoda)라 부르고 있으며, 구미인(歐美人) 역시 파고다라고 부른다.

세간에서는 흔히 홀쭉한 고층건물을 탑이라고 부르는 일이 있는데, 정확하게 말하면 그것은 타워(tower) 같은 것이지 스투파는 아니다. 그러므로 사찰에 건립된 탑은 엄밀하게 말하여 ‘탑파’ 또는 ‘불탑’이라 표현해야 맞는 것이 아닌가 한다.

불교의 교주인 석가모니가 구시나가라(Kusinagara)의 사라쌍수(沙羅雙樹) 밑에서 열반한 후 그의 제자들은 유해를 당시 사회의 풍속에 따라 다비(茶毘 : 火葬)하였다. 이때 인도의 여덟 나라에서 그의 사리를 차지하기 위한 쟁탈이 일어나게 되자 도로나(徒盧那)의 의견에 따라 불타의 사리를 똑같이 여덟 나라에 나누어 주어 각기 탑을 세우니, 이를 ‘분사리(分舍利)’ 또는 ‘사리팔분(舍利八分)’이라고 하였다. 사리신앙은 이때부터 싹트기 시작하였으며, 따라서 불탑 역시 이때에 기원한다.

석가모니불이 입멸한 지 100년이 지나 대인도제국을 건설한 마우리아(Maurya)왕조의 제3대 아소카왕(Asoka, 서기전 273∼232)은 불사리를 안치한 8대탑을 발굴하여 불사리를 다시 8만4000으로 나누어 전국에 널리 사리탑을 세웠다고 하니, 신심 깊은 아소카왕이 일시에 많은 탑을 건립함으로써 넓은 지역에 불교를 크게 전파시켰음을 알 수 있다.

서기전 3세기 아소카왕 때의 불교 중심지였던 산치(Sanchi)에는 지금도 ‘산치탑’이라 하여 거대한 불탑이 남아 있어 당시의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이 ‘산치탑’은 거대할 뿐만 아니라 4대 탑문(塔門)과 주위 난간 조각들이 아릅답고 또한 가장 오래된 불탑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는 세계 제일의 탑파이다.

이와 같이, 탑을 세우는 의식은 인도에서 비롯되어 8기의 탑을 쌓았는데, 최초의 탑은 반구형(半球形)을 이루어 마치 분묘(墳墓)와 같은 모양을 보이고 있다. 이렇듯 탑은 본래 원분형(圓墳形)을 이루고 있고, 후대로 내려오면서 그 밑에 높은 기단을 만들어 탑신을 받치고, 상륜(相輪)의 수효가 늘어나는 한편 주위에 돌난간을 둘러 아름다운 조각을 새겨 놓게 되었다.

그러나 우리 나라에서의 불교 수용과 탑파의 건립 경로는 중국을 거쳐 4세기 후반에 시작되어 인도·중국과 다른 독특한 탑파의 양식이 이루어졌다. 한국 고대 유적 유물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은 불교적인 조형물이다. 이 가운데서도 양과 질에서 볼 때 중추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이 탑파와 불상이라 할 수 있으니, 이러한 상황은 탑파와 불상이 불교의 예배 대상으로서 불교도들의 신앙과 정성이 모두 이 두 곳에 결집되고 있기 때문인 것이다.

즉, 불교에서는 사원을 건립하는 목적이 탑파를 세우고 불상을 봉안하여 이 탑파와 불상에 예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할 수 있다. 탑파는 불교의 교주인 석가모니의 진신사리를 봉안하기 위하여 건립하였고, 불상은 직접 그를 향하여 예배를 올리는 대상이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탑파와 불상은 가장 뛰어난 불교미술로서 한국의 고대미술을 대표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현재까지 조사된 우리나라의 탑파는 1,000기 이상을 헤아릴 수 있는데, 이 탑들을 건조한 재료에 따라 분류하여 일반적으로 목탑(木塔)·전탑(塼塔)·석탑(石塔)·모전석탑(模塼石塔)·청동탑(靑銅塔)·금동탑(金銅塔)이라 부르고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초기에는 중국의 고루형(高樓形) 목탑양식을 모방한 누각형식의 다층목탑이 건립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삼국시대 말기에 이르러 백제지역에서는 목탑을 모방한 석탑이 비롯되고, 신라에서는 전탑을 모방한 석탑에서 시작되어, 바야흐로 석탑이 우리 나라 탑파의 대부분을 차지하게 된다.

참고문헌

『조선탑파의 연구』(고유섭, 을유문화사, 1948)
『한국의 탑』(장충식, 일지사, 1989)
『한국불탑100선』(황수영·정영호 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2)
집필자
정영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