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투타령 ()

목차
구비문학
작품
화투의 그림을 월별에 따라 해학적으로 풀이한 민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화투의 그림을 월별에 따라 해학적으로 풀이한 민요.
내용

달거리식 혹은 달풀이식[月令體]노래로 어희요의 일종이다. 달거리식은 달마다의 특색을 일정한 형식에 맞게 읊는 민요의 전통적 형식의 하나인데, 「화투타령」은 달마다의 대표되는 꽃을 소재로 읊고 있다.

최근까지 전국 곳곳에서 많이 불리고 있으며, 수도 많고 질도 우수한 것이 많다. 이 노래는 화투가 일본에서 수입된 점으로 보아 근래에 생성되어 일제시대 때부터 성창된 것으로 짐작된다. 개인창의 음영민요가 대부분인데, 그 대표적인 작품을 들면 다음과 같다.

“정월송악에 백학이울고 이월매조에 꾀꼬리운다/삼월사구라 북치는소리 천지백파에 다날아든다/사월흙사리 못믿어서 오월난초가 만발했네/유월목단에 나비청해 칠월홍싸리 멧되(멧돼지)뛰고/팔월공산에 달이밝어 구월국진에 국화주요/시월단풍에 사슴이놀고 오동복판 거문고는 줄만골라도 빙글뱅글/우중에 햇님이 양산을 받고 동네방네에 유람갈까/다돌았네 다돌았네 이백사십으로 다돌았네(고창지방).”

참고문헌

『한국민요집』Ⅴ(임동권, 집문당,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