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목내선(睦來善)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동지부사, 좌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목내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목내선 필적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동지부사, 좌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사천(泗川). 자는 내지(來之), 호는 수옹(睡翁)·수헌(睡軒). 목세칭(睦世稱)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이조참판 목첨(睦詹)이고, 아버지는 지중추부사 목서흠(睦敍欽)이며, 어머니는 증병조판서 권탁(權晫)의 딸이다. 허목(許穆)의 문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46년(인조 24) 사마시에 합격, 진사가 되고, 1650년(효종 1)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 지평·교리·판결사 등을 역임하였다. 그 뒤 1672년 동지부사(冬至副使)로 청나라에 다녀왔다.
1675년(숙종 1) 형조판서가 되고, 이듬해 대사헌을 거쳐 예조·호조의 판서를 역임하였다. 남인인 관계로 1680년 경신대출척 때 삭직되었다. 그 뒤 우참찬이 되고, 1689년 우의정에 이르렀다. 이 해의 기사환국에서 서인(西人)을 제거하는 데 앞장서 좌의정에 올랐다.
1694년 남인이 몰락하는 갑술옥사가 일어나 절도에 위리안치되었고, 1699년에 풀려나 전리(田里)에 돌아왔다. 글씨에 뛰어났는데, 특히 해서(楷書)와 초서를 잘 썼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오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