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미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미음

    식생활물품

     곡물을 껍질만 남을 정도로 푹 고아서 체로 걸러낸 음식.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미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곡물을 껍질만 남을 정도로 푹 고아서 체로 걸러낸 음식.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죽이 우리나라 곡물음식의 원초형으로 여겨지고 있으므로, 조리법이 비슷한 미음의 역사도 오래되었을 것으로 추측되나 문헌으로는 1800년경에 나타나고 있다.
    『군학회등(群學會騰)』에는 미음제품이라 하여 좁쌀[粟米]·멥쌀[粳米]·찹쌀[糯米]·생동쌀[靑梁米]·기장쌀[黍米]·녹두(菉豆)·메밀[蕎麥]·대추[大棗] 등이 기록되어 있다. 또, 『원행을묘정리의궤(園幸乙卯整理儀軌)』의 미음상에 나오는 것으로는 대추미음·백감미음(白甘米飮)·백미음(白米飮)·생동쌀미음(푸른조미음)·가을보리미음[秋麰米飮]·삼합미음[蔘蛤]·메조미음[黃梁] 등이 있다.
    만드는 법은 멥쌀·메조 등에 10배 정도의 물을 붓고 낟알이 풀어지게 고아 겹체로 밭친다. 많은 분량의 밥을 지을 때 밥물을 많이 부어 한창 끓을 때 그 일부를 떠내어 밭쳐서 쓰기도 하는데, 환자를 비롯하여 모유가 부족할 때 이렇게 만든 미음을 아기에게 먹이기도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요리문화사(韓國料理文化史)』 ( 이성우 ,교문사,1985)

    • 『한국식경대전(韓國食經大典)』 ( 이성우 ,향문사,198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황혜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