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서명선(徐命善)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사헌부지평, 사간원헌납, 홍문관응교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서명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서명선
이칭
계중(繼仲), 귀천(歸泉), 동원(桐源), 충헌(忠憲)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인물
성격
문신
성별
출생일
1728년(영조 4)
사망일
1791년(정조 15)
본관
대구(大丘)
경력
사헌부지평, 사간원헌납, 홍문관응교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사헌부지평, 사간원헌납, 홍문관응교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대구(大丘). 자는 계중(繼仲), 호는 귀천(歸泉)·동원(桐源). 남원부사 서정리(徐貞履)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참찬 서문유(徐文𥙿)이고, 아버지는 이조판서 서종옥(徐宗玉)이며, 어머니는 이집(李㙫)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753년(영조 29) 생원이 되고, 1763년 증광 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였다. 곧 홍문관부교리(弘文館副校理)에 처음으로 제수되고, 다음날 왕의 특명에 의해서 교리가 되었다. 1764년 홍문관 관원들이 올린 소로 왕의 노여움을 사서 홍낙명(洪樂命) 등 8인과 함께 갑산부에 일시 유배되었다.
그러나 곧 재기용되어 사헌부지평(司憲府持平)·사간원헌납(司諫院獻納), 부교리·풍산만호(豊山萬戶)·홍문관응교(弘文館應敎) 등을 역임하였다. 1767년 지제교(知製敎)의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에서 우등해 말을 하사받았고, 중시 문과에 병과로 급제하기도 하였다. 이 후 부교리·승지를 거쳐 1769년 강원도관찰사가 되었으나 삼촌이 피체되자 연루되어 체직당하였다. 이어서 이조참의·대사성·대사헌·승지·부제학을 역임하고 이조참판이 되었다.
1775년 일시 한직에 밀려났으나 세손의 대리청정을 반대하는 홍인한(洪麟漢) 일파를 탄핵, 세손의 대리청정을 시행할 수 있도록 크게 노력하였다. 이 때의 공으로 세손에 의해 발탁되어 예조판서·병조판서·이조판서 등의 요직을 역임하였다.
정조가 즉위하자 더욱 중용되어 수어사(守禦使)·총융사(摠戎使)를 겸임해 군사권까지 장악했고, 우참찬·판돈녕부사를 거쳐 1777년(정조 1) 우의정, 다음 해 좌의정, 그 다음 해 영의정에 임명되었다. 1780년 일시 한직에 물러났다가 곧 좌의정·영의정을 역임하였다. 1783년 판중추부사가 되었고, 1791년 영중추부사로 죽었다.
영조대 중반까지는 은인 자중해 크게 현달하지 못했으나, 영조 말년에는 세손의 대리청정을 위해 진력을 한 결과 정조에 의해 중용되었다. 처음 시호는 충헌(忠憲)이었으나, 정조가 뒤에 충문(忠文)으로 바꾸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문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