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영통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영통사(靈通寺)

    불교유적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영남면 오관산 영통동(靈通洞)에 있는 고려전기 에 창건된 사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영통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개성 영통사 전경
    분야
    불교
    유형
    유적
    성격
    사찰
    건립시기
    1027년(현종 18)
    시대
    고대-삼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영남면 오관산 영통동(靈通洞)에 있는 고려전기 에 창건된 사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027년(현종 18)에 창건하였으며, 1036년(정종 2)에 왕이 자식 넷이 있을 경우에는 한 자식의 출가를 허락한다는 법을 제정한 뒤 이 절에 계단(戒壇)을 설치하고 경률(經律)을 익히는 한편 시험을 치르는 장소로 만들었다.
    대각국사 의천(義天)은 1065년에 이 절에서 출가하였고, 그의 입적 후인 1125년(인조 3)에는 비를 이 절에 건립하였다. 고려 왕실에서는 다른 어떤 사찰보다 이 절에서 많은 참배를 갖게 되었다.
    인종을 비롯하여 영종·신종·충렬왕·충선왕·공민왕 등은 자주 이 절에 행차하여 분향하였을 뿐 아니라 이 절과 인연이 깊은 왕들의 진영(眞影)을 모신 진영각을 두기도 하였다. 따라서 이 절에서는 왕실에서 주관하여 재(齋)나 기신도량(忌晨道場)이 많이 개설되었다.
    특히 인종은 이 절을 크게 사모하여 그 어느 왕보다 자주 행향(行香)하였는데, 1146년 정월에는 화엄회(華嚴會)를 열게 하고 친히 지은 불소(佛疏)를 신하들 앞에서 설하였다.
    문화재로는 대각국사비명(大覺國師碑銘)을 비롯하여 서삼층석탑(西三層石塔)과 동삼층석탑 등이 있다. 또 『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이 절에는 고려 문종의 화상과 홍자번(洪自藩)의 화상이 있었다고 하며, 서루(西樓)의 경치는 송도에서 제일이라는 기록이 있다.
    또한 이 절을 대상으로 읊은 이규보(李奎報)·김구용(金九容)·변계량(卞季良)·석월창(釋月窓)·권근(權近)·이원(李原)·성임(成任)·이승소(李承召) 등의 시가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기록되어 있다.
    1901년 5월 화재로 사찰이 전소(全燒)되었다. 이후 2002년 11월 대한민국의 대한불교천태종 교단과 북한의 조선경제협력위원회가 함께 복원사업에 착수하여 2005년 10월 2만여 평의 부지에 29개의 전각을 복원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장충식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