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월와일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월와일고(月窩逸稿)

      유교문헌

       조선 중기의 문인 진극원(陳克元)의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월와일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중기의 문인 진극원(陳克元)의 시문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편찬/발간 경위
      1931년 차학순(車學淳)이 간행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서지사항
      2권 1책. 목활자본. 국립중앙도서관 등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첫머리에 세계도와 연보가 있고, 권1에 시 7수, 서(書) 8편, 제문 9편, 권2에 부록으로 가장·묘갈명·묘지명, 그리고 『초계지(草溪誌)』와 『예곡집(禮谷集)』에서 저자에 관한 기록을 발췌해 놓은 글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는 조식과 이희안의 죽음을 애도하는 만사가 각각 1편 있고, 나머지는 대개 일상적인 생활감정을 서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춘일유회(春日有懷)」는 산재에서 유한하게 지내는 선비의 한때를 읊은 것이다. 텅 빈 뜰에 학은 졸고 있고 벗의 방문길은 더디다고 하여, 산속에서의 적막한 생활을 읊었다. 또 냉이밭에 비 지나가니 광주리를 들고 나가고, 보리밭에 싹이 자라니 들은 김매는 때라고 하는 대목에서는 자연과 밀착된 생활감정을 보여준다.
      「문남편신음(聞南便信吟)」은 왜란이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전세가 호전되어 승리의 기미가 보인다는 소식을 접하고 지은 것이다. 「문호령신음(聞湖嶺信吟)」은 전쟁이 끝나가니 동방에는 일월도 새롭다고 하여, 난리가 종식될 것에 대하여 희망찬 감격을 토로한 내용이다.
      서 중 스승인 조식과 이희안에게 올린 것에는 학문적인 내용이 들어 있다. 오건에게 보낸 편지는 시사를 우려하는 내용이며, 조종도(趙宗道)·배신(裵紳) 등에게 보낸 것은 안부를 묻고 학문에 대하여 논한 글이다.
      제문은 이희안·조식·오건·김면·곽기(郭起)·김성일(金誠一) 등에 대한 것이다. 「약서향병문(約誓鄕兵文)」은 임진왜란 당시 향병을 모아놓고 서약한 글로, 목숨을 바쳐 사직을 보호하고 백성을 도탄에서 건지겠다는 강한 의지가 담겨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윤호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