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정간(李貞幹)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사헌부집의, 강화부사, 강원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정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사헌부집의, 강화부사, 강원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전의(全義). 자는 고부(固夫). 아버지는 원종공신 이구직(李丘直)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아버지의 음덕으로 벼슬에 올라, 사헌부집의를 거쳐 1405년(태종 5) 강화부사가 되었다.
이 때 목장에 뛰어든 호랑이를 인마의 살상없이 포획하여 비단을 하사받았다. 그뒤 내외의 관직을 역임하고 세종 때 강원도관찰사에 이르러 사임하고, 향리에 은거하면서 노모봉양에 정성을 다하였다.
성품이 온화하여 가내가 공순하기로 소문났다. 이에 세종은 궤장(几杖)을 내리고 교서를 보내어 그 효행을 표창하였다. 명문들이 그 일을 노래하며 책으로 엮어 『경수집(慶壽集)』을 내었다. 관직은 중추원사에 이르렀고, 시호는 효정(孝靖)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이존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