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절중(折中)

불교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구산선문 중 사자산파의 제2조인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절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월 흥녕사지 징효대사탑비 정측면
이칭
징효(澄曉)
분야
불교
유형
인물
성격
승려
성별
출생일
826년
사망일
900년
시대
고대-남북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구산선문 중 사자산파의 제2조인 승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황해도 봉산 출신. 아버지는 선당(先幢, 光幢)이며, 어머니는 박씨(朴氏)이다. 조상은 군족(郡族)이고, 아버지 선당은 지방의 동량으로, 대대로 지방 토호였던 것으로 보인다. 7세에 출가하여 오관산사(五冠山寺)진전(珍傳)의 제자가 되었고, 15세 때 부석사(浮石寺)에서 화엄(華嚴)의 법계연기(法界緣起)를 열 가지 차원에서 이론적으로 체계화한 십현연기설(十玄緣起說)의 깊은 뜻을 탐구하였다.
19세 때 백성군(白城郡)의 장곡사(長谷寺)에서 구족계를 받았다. 이때 중국에서 남종선(南宗禪) 계통인 마조(馬祖)의 수제자 남전(南泉)에게서 법을 받고 돌아온 도윤(道允)이 금강산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가 입실하여 수도하였다. 그 뒤 자인(慈仁)의 문하에서 16년 동안 선리를 탐구하였다. 882년(헌강왕 8) 전국통(前國統) 위공(威公)이 서울에 가까운 곡산사(谷山寺) 주지로 천거했으나, 도시의 번거로움을 꺼려 사양하고 석운(釋雲)의 청을 받아 사자산에 머물렀다.
헌강왕은 사자산의 흥녕선원(興寧禪院)을 중사성(中使省)에 예속시켜 주었고, 정강왕과 진성여왕도 그의 도행(道行)을 흠모하여 도화(道化)를 크게 도와 선양하고자 하였으나 당시의 정계와 사회의 혼란으로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전란을 피해 남행(南行)하여 동림사(桐林寺)와 은강선원(銀江禪院) 등 여러 곳에 머물렀다. 그가 은강선원에 머물렀을 때 진성여왕은 황양현(荒壤縣, 斧壤縣이라는 설도 있음)의 부수(副守) 장연열(張連說)을 보내어 국사(國師)의 예우를 표하고 보좌를 청하였으나 이미 때가 늦었음을 이유로 거절하였다.
900년(효공왕 4) 3월 19일 문인들을 불러 “삼계(三界)가 다 공(空)하고 모든 인연이 전부 고요하다. 내 장차 떠나려 하니, 너희들은 힘써 정진하라. 부디 선문(禪門)을 수호하고 종지(宗旨)를 무너뜨리지 말아 불조(佛祖)의 은혜를 갚도록 하라.”고 당부한 뒤 앉은 채로 입적하였다. 나이 74세, 법랍 56세였다.
그는 선문구산(禪門九山) 중 사자산파(師子山派)의 제2조로, 화엄학의 무애법계연기(無碍法界緣起)에 입각한 선지를 터득하였다. 화엄학에서 출발하여 선의 세계에 들어간 것은 우리 나라의 선이 후대에 화엄학과 깊은 관련을 갖게 된 특징이기도 하다. 그의 법통을 전수받은 제자로는 여종(如宗)·홍가(弘可)·이정(理靖)·지공(智空) 등 1,000여 명이 있었다고 한다. 시호는 징효(澄曉), 탑호는 보인(寶印)이다. 탑비는 944년(혜종 1) 강원도 영월군 흥녕선원에 세워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박선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